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영양 풍부한 밥 한 그릇으로 건강 챙겨요"관악농협, 우리 쌀 팔아주기 운동 및 전국 팔도 우수 농·특산물 대축제 개장
관악농협의 '우리쌀팔아주기 운동' 행사 현장 [사진=관악농협]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서울 관악농협(조합장 박준식)은 10월24일 '제20회 우리쌀 팔아주기 운동 및 전국 팔도(八道) 우수 농·특산물 대축제'를 개최했다.

조합원 및 산지농협 조합장 등 250여명이 참석하여 진행된 본 행사는 우리 농업·농촌 활력화, 쌀 소비확산 및 쌀값 안정에 기여하고자 기획된 행사로 2001년을 시작으로 올해 20회를 맞았다.

매년 쌀 소비가 감소하면서 국민 1인당 쌀 소비량은 30년 전 대비 절반수준인 56.7kg으로 매년 최소치를 경신하고 있으며, 이는 쌀 재배면적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이에 관악농협은 ‘벼 농사가 무너지면 농촌이 무너지고, 대한민국의 근간인 농민의 미래를 보장할 수 없다’는 마음가짐으로 ‘우리쌀 팔아주기 운동’을 통해 우리쌀 소비확산을 선도하고 있다.

관악농협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무이자 출하선급금’을 34개 산지농협에 각 3억 원씩 총 102억 원을 지원하며, 지원받은 조합 중 25개의 산지농협은 이날 ‘八道 농특산물 직거래장터’에 참여했다.

10월 24일부터 25일까지 개최한 ‘八道 농특산물 직거래장터’에선 청정지역에서 생산된 전국 농·특산물을 시중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했다. 또한 대도시 소비지 판매농협역할 제고를 위해 산지 출하조합의 고품질 햅쌀들을 한자리에 모아 판매했으며, 고품질 브랜드 쌀 5포 이상 구매 시 특판가 할인 행사도 진행했다.

관악농협 박준식 조합장은 “쌀 중심의 식습관 복원 및 아침밥 가치 확산과 다양한 쌀 가공식품 개발로 젊은 세대가 쌀을 소비할 수 있는 환경 개선 등 민간차원의 쌀 소비 확산을 위한 공감대 형성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우리 국민이 솔선해서 ‘나부터 아침밥 먹기, 쌀 가공식품 소비하기’ 등 작은 실천부터 시작한다면 다시 한번 우리 농촌은 활력을 되찾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조합장은 "관악농협은 앞으로도 ‘전국의 농업인이 우리농협의 조합원이다’라는 신념을 실현하는 도농상생의 현장인 농산물 직거래 장터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