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중동 위기 밀착 모니터링... K-푸드 수출 타격 최소화aT, 김춘진 사장 주재 긴급점검회의... 수출식품본부-지사-지역본부 대응 논의
aT 김춘진 사장이 중동지역 무력충돌에 대비 긴급현안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aT]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최근 이스라엘-하마스 무력 충돌로 인한 K-푸드 수출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17일 김춘진 사장 주재로 K-푸드 수출현안 긴급점검회의를 개최했다.

K-푸드 수출확대 추진단장을 맡은 김 사장이 주재한 이번 회의에는 본사 수출식품본부는 물론 중동지역을 관할하는 두바이지사와 파리지사, 모스크바지사를 비롯해 아시아 전역을 관장하는 중국지역본부, 아세안지역본부, 일본지역본부가 함께 온라인 화상회의로 모여 긴급 현안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향후 공사는 중동 무력 충돌이 각 지역에 미치는 영향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국가별 모니터링 결과를 수시로 공유해 문제상황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특히 국제유가와 원자재 가격 급등, 국제물류와 통관 지연 등 K-푸드 수출업체들이 겪을 수 있는 예상 문제점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지역별 사전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지속적인 수출 현장 점검과 관련 지원에 나선다.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여전히 대외여건이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 중동 무력 충돌까지 발생해 글로벌 불확실성이 더욱 커졌다”라며, “K-푸드 수출 전담 기관으로서 공사 해외 조직과 현지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수출국 동향을 수시로 모니터링하고 공유하며, 적극적인 수출 지원에 힘써 K-푸드 수출 타격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이번 긴급점검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현지 상황을 고려한 지역 맞춤형 지원사업을 추진하는 등 연말 K-푸드 수출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