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한국마사회, 제74주년 창립기념식 열어온라인 마권 발매 올해 12월 시범운영... "지속적 개혁-성찰, 국민께 사랑받아야"
한국마사회는 창립 제74주년을 맞아 9월 21일에 기념식을 시행했다. [사진=한국마사회]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는 창립 제74주년을 맞아 9월 21일에 기념식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한국마사회는 1922년 '조선경마구락부'를 시작으로 1942년에는 '조선마사회'로 변경되었고, 광복 이후인 1949년 9월 29일 '한국마사회'로 개칭되면서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이 날 기념식에는 임직원을 비롯하여 마주, 조교사, 기수, 말관리사, 생산자 등 경마유관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이루어졌다. 오프닝 공연을 시작으로 연혁보고, 포상수여식이 거행되었고, 정기환 회장의 기념사와 경마유관단체의 축사 등이 이어졌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기념사에서 임직원과 경마유관단체, 그리고 경마를 사랑하는 경마팬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창립 제74주년을 맞은 한국마사회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지난 6월에 개정된 「한국마사회법」에 따라 그 간의 숙원사업이었던 온라인 마권 발매는 올 12월 시범운영을 앞두고 있다. 

정기환 회장은 기존의 경마시행의 패러다임이 대폭적으로 변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만반의 준비를 당부함과 동시에 "경마팬들의 입장에서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강조했다.

이어 정 회장은 "한국마사회가 국민들로부터 사랑을 받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개혁과 성찰을 통해 국민들이 한국마사회에 무엇을 요구하는지, 이 사회에서 한국마사회의 역할은 무엇인지 끊임없는 고민과 변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