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추석 성수품 가격 안정세... 계획대비 22% 초과 공급정황근 장관, 마트 방문 현장 점검... "공급확대, 할인지원 등 대책 지속 추진"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9월 20일 서울시 창동 농협 하나로마트를 방문하여 추석 성수품 수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9월 20일(수) 오후, 서울시 창동 농협 하나로마트를 방문하여 추석 성수품 수급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추석이 1주일 정도 남은 시점에서 지난 8월 31일 발표한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국민들이 역대 최고 수준의 성수품 공급 및 할인지원 등 수급 안정을 위한 정부의 정책을 체감하는지 현장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9월 19일 현재 14개 성수품의 공급량은 10만 9천 톤으로 당일 계획 9만 톤 대비 122%의 달성률을 보이고 있다. 또한, 14개 성수품의 소비자가격도 지난해 추석 전 3주간 평균 가격 대비 7.2% 정도 낮아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상황이다.

정황근 장관은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을 추진함에 있어 전국적 생산 및 유통망을 가진 농협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농식품부는 농협과 협력하여 추석 명절까지 국민 여러분의 장바구니 부담 완화를 위한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