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동원F&B, 회사채 공모 흥행… 1,550억원 조달수요예측서 모집 물량의 3배 이상 몰려… 운영자금과 회사채 상환 사용 예정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동원F&B(049770)가 3년만에 실시한 회사채 공모에서 흥행에 성공했다. 동원F&B(대표이사 김성용)가 2년물 850억 원과 3년물 700억 원으로 구성된 총 1,550억 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주요 제품의 원자재인 원어 및 돈육 구매를 위한 운영자금과 기존 회사채 상환에 사용될 계획이다.

회사채 발행에 앞선 지난 17일 진행된 수요예측에서는 당초 모집액의 3배가 넘는 3,620억 원이 몰리면서 발행 규모가 당초 목표했던 1,000억 원에서 1,550억 원으로 증액됐다. 발행 금리 역시 2년물은 민평금리(민간 채권 평가 금리) 대비 -11bp(1bp=0.01%) 낮은 4.787%, 3년물은 -10bp 낮아진 4.966%로 확정됐다.

동원F&B의 주력 사업에 대한 견고한 시장 지배력과 양호한 신용도가 투자 수요를 이끌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동원F&B는 한국신용평가와 NICE(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회사채 신용등급을 A+(안정적)로 평가받고 있다.

회사측 설명에 따르면, 동원F&B는 종합식품과 더불어 급식, 식자재 유통, 축육, 사료 등 자회사들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갖추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해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매출 4조 원(연결 기준)을 돌파했고, 지난 2분기에도 견조한 실적 성장세를 달성했다.

동원F&B 관계자는 “시장 지배적 지위를 보유하고 있는 비즈니스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제품 개발과 글로벌 공략 등에 적극 나서 지속적인 성장 구조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