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스마트팜
스마트팜에서 키운 허브, '식재료'로 바로풀무원푸드앤컬처, 비건 레스토랑 ‘플랜튜드’ 용산점에 스마트팜 조성
풀무원은 플랜튜드 용산점 매장 입구에 식물생활 가전인 ‘LG틔운 미니’ 8대를 설치하여 루꼴라, 비타민 등 친환경 허브류 및 식용 화훼류 7종을 재배 중이다. [사진=풀무원]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풀무원이 비건 레스토랑 플랜튜드에 스마트팜을 도입했다. 풀무원의 푸드서비스 전문기업 ㈜풀무원푸드앤컬처(대표 이동훈)는 고객들에게 건강한 경험을 제공하고자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 내에 위치한 비건 레스토랑 플랜튜드 2호점에 스마트팜을 조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스마트팜에서 키운 채소는 플랜튜드 메뉴의 식재료로 활용된다.

풀무원은 작년 5월 서울 코엑스몰에 국내 최초 비건 인증 레스토랑 ‘플랜튜드(Plantude)’ 1호점을 오픈하고, 1호점의 인기에 힘입어 올해 3월 용산아이파크몰 내에 2호점을 오픈해 성황리에 운영 중이다. 플랜튜드는 식물성기반의 대중적인 메뉴들을 선보이며 일상 속 비거니즘을 확대하고 있다.

풀무원은 식물성기반의 메뉴들로 맛있고 즐거운 식사 제공뿐만 아니라 플랜튜드를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도심 속 친환경 공간으로 구현하고자 플랜튜드 용산점에 스마트팜 존을 매장에 설치하여 고객들에게 친환경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풀무원은 플랜튜드 용산점 매장 입구에 식물생활 가전인 ‘LG틔운 미니’ 8대를 설치하여 루꼴라, 비타민 등 친환경 허브류 및 식용 화훼류 7종을 재배 중이다. 추후 식물 교체시기에 가장 수확량이 좋은 품목으로 선별하여 재배할 예정이다. 재배된 채소는 샐러드 메뉴용 식재료로 일부 사용하고 있다.

풀무원은 플랜튜드를 지구 환경까지 생각하는 도심 속 청정 공간으로 구현하기 위해 이번 스마트팜 조성뿐 아니라 인테리어에도 신경을 썼다.

공간 색채는 지구와 환경을 연상시키는 차분한 그린톤을 사용하고, 인테리어시 친환경 자재와 리사이클 친환경 소재 가구를 도입했다. 용산점은 편안한 식사를 위하여 테이블 간 간격에 여유를 두고 MZ세대들과 직장인 혼밥족을 위한 1인석, 최대 10명까지 이용 가능한 프라이빗 다이닝룸을 구성했다. 고객 대기 및 입장 시 건강하고 재미있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포토 스팟도 준비했다.

풀무원푸드앤컬처 김경순 C&S사업본부장은 “채식을 통해 건강한 식생활을 경험하고 지속가능한 라이프스타일을 공유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플랜튜드를 더욱 확장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플랜튜드를 운영하는 풀무원푸드앤컬처는 1991년 위탁급식 사업을 시작으로 컨세션 사업, 휴게소 사업, 전문 브랜드 레스토랑 사업 등 다양한 푸드서비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복합엔터테인먼트 공간으로 부산 엘시티 전망대 ’엑스 더 스카이‘를 운영하고 있다. 플랜튜드는 올 상반기 1, 2호점 누적 방문 고객 10만 3600명, 누적 판매 메뉴 15만 2300개를 돌파했다. 연내 1~2개 점을 추가 오픈하고 외식업계 식물성 트렌드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플랜튜드는 비건표준인증원과 함께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코리아 비건페어 박람회에 참가하여 지속가능한 라이프스타일 실천을 위한 채식 홍보 활동에 나선바 있다. 박람회 기간동안 부스를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플랜튜드 시그니처 디저트인 두부티라미수 시식과 추억의 뽑기 행사, 풀무원의 식물성 제품, 플랜튜드 무료시식권 등 선물 증정 이벤트도 진행했다. 시식 행사에서는 버려진 지푸라기를 사용하여 만든 친환경 용기와 나무 스푼을 제공하며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화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