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MZ세대 몸보신도 다르네... “말복엔 간편식”바로 먹을 수 있는 간편식 보양제품 인기... 유명 맛집 수준 풍미 살린 제품도 주목
KGC인삼공사X하림 홍삼삼계탕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무더위의 마지막 고비 말복이 지나갔다. 복날에는 다양한 보양식이 주목을 받는다. 최근에는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는 스마트 소비가 익숙한 MZ세대들을 중심으로 줄을 서거나 기다리지 않고 원할 때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는 간편식 제품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먼저 종합식품기업 하림에서 나온 상온 국물요리 ‘더미식(The미식) 닭개장’은 진한 닭육수에 대파와 토란대를 넣고 끓여 시원한 맛이 일품이다. 당일 도계된 국내산 닭고기를 결대로 정성껏 찢어 부드럽고 쫄깃한 맛을 살렸으며 대파, 토란대까지 다채로운 식감을 즐길 수 있다. 여기에 닭발과 뼈만을 최적시간 우려낸 육수로 깔끔하고 고소한 맛을, 더미식만의 비법 볶음 다대기로 진하고 칼칼한 맛을 완성했다.

‘더미식 닭곰탕’도 신선한 국내산 닭고기와 닭뼈를 오랜 시간 푹 고아내어 진하고 고소한 국물 맛을 살렸다. 당일 도계된 쫄깃한 국내산 닭가슴살과 결대로 찢어내어 식감이 살아있는 닭다리살의 부드러운 식감을 함께 느낄 수 있다. 두 제품 모두 신선한 재료와 셰프의 레시피로 유명 맛집 수준의 풍미를 살린 것이 특징이다. 

KGC인삼공사와 하림이 공동 출시한 '홍삼삼계탕'은 정관장 6년근 홍삼과 대추 등 건강한 7가지 재료를 베이스로 국내산 닭고기를 끓여낸 삼계탕 전문점 수준의 프리미엄 보양식 제품이다. 전과정을 직접 관리하는 100% 계약재배 방식의 정관장 홍삼에 신선한 냉장 닭고기를 더해 깊고 진한 맛이 특징이다.

프레시지와 30년 전통 한식 브랜드 경복궁이 협업해 선보인 ‘경복궁 삼계탕’을 수작업으로 손질한 국내산 닭에 녹두, 찹쌀, 수삼, 대추, 은행, 마늘까지 총 6가지 식재료가 들어갔다. 질 좋은 4년근 이상의 수삼을 사용해 진하고 깊은 육수의 풍미에 영양까지 더했다.

Hy 잇츠온 보양식 3종

hy의 ‘잇츠온 보양식 3종’은 ‘오복삼계탕’, ‘시래기 사골추어탕’, ‘뼈없는 사골갈비탕’으로 선보였다. ‘잇츠온 오복삼계탕’은 닭과 찹쌀, 수삼, 밤, 대추 등 엄선한 국내산 원재료로, ‘시래기 사골추어탕'은 곱게 간 국내산 미꾸라지와 양주산 무청 시래기를 주원료로 만들어졌다. '잇츠온 뼈없는 사골갈비탕'은 대갈비살에서 분리한 소갈빗살의 부드러운 식감과 소꼬리와 전통재료 4종(엄나무, 월계수잎, 황기, 감초)으로 우려낸 진하고 깔끔한 육수가 특징이다.

국물 보양식 외에 치킨 제품도 눈길을 끈다. 오뚜기 '오즈키친 칰 윙&봉' 2종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윙, 봉 부위만으로 구성했다. 100% 국내산 닭고기를 사용했으며 오븐에 한 번 구운 뒤 다시 튀겨내어 더욱 쫄깃하고 바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스윗허니 칰 윙&봉'에는 달콤하고 짭짤한 스윗허니소스를, '레드칠리 칰 윙&봉'에는 매콤하고 달달한 레드칠리소스를 별첨했다.

하림 관계자는 “스마트 소비가 익숙한 MZ세대는 맛 등 제품력에 대한 기준도 누구보다 까다롭다”며 “유명 맛집이나 전문점 수준의 퀄리티를 구현한 간편식 제품들이 많은 주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하림 더미식의 국물요리 제품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