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한-브라질, 지속가능한 농업 위해 상호 협력정황근 장관, 브라질 농축산부 장관 면담... 공급망-스마트농업 협력 등 논의
정황근 장관이 카를로스 엥히키 바케다 파바로 브라질 농축산부 장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7월 24일(월) 오후 세종에서 카를로스 엥히키 바케다 파바로 브라질 농축산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양국 간 식량 공급망 및 스마트농업 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였다.

정 장관은 작년에 기후변화, 코로나19, 러-우 전쟁 등으로 국제 곡물의 공급 불안정성이 커진 상황에서도 브라질 측이 곡물 수출을 안정적으로 지속해준 것에 대해 사의를 표하며, 앞으로도 수출제한 없이 양국 간 농식품 교역이 지속될 수 있도록 브라질 측의 협조를 당부하였다. 참고로 브라질은 우리나라의 제2위 콩, 옥수수 수입국이다.

정 장관은 "최근 기후변화, 농촌 고령화 등으로 안정적인 식량 생산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지속 가능한 농업을 위해서는 스마트농업으로의 전환이 중요함을 설명하며, 양국 간 스마트농업 관련 정보교환과 협력을 이어 나가자"고 말했다.

파바로 장관도 식량안보를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과 농업기술 혁신 분야에서 양국 협력의 중요성에 공감하였으며, 가축질병에 대응하여 농식품 교역이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지속될 수 있도록 양국 검역당국 간 긴밀한 교류와 협력을 희망하였다.

정 장관은 지난 6월 브라질 상파울로시에서 남미 지역 최초로 ‘김치의 날’이 제정된 것을 환영하며 남미 지역에서 케이(K)-푸드가 확산되길 희망하였으며, 2017년 우리 측이 요청한 한국산 딸기의 대 브라질 수출 절차가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브라질 측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하였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