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피해 복구와 농가 경영 안정에 최선"정황근 장관, 전북 김제-충남 부여 집중호우 피해현장 점검 총력 대응 당부
호우 피해 현장에서 상황을 점검하고 있는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7월 17일 오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전북 김제시 콩 생산단지와 충남 부여군 시설하우스를 방문해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정황근 장관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신속히 파악하고, 농가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영농과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피해 복구와 농가 경영안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추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배수 처리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피해가 큰 콩에 대해서는 별도 지원대책을 마련하고, 시설하우스의 조속한 복구로 농업 경영에 복귀하실 수 있도록 돕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황근 장관은 "지자체, 농촌진흥청, 농어촌공사, 농협 등 관련 기관에 가용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하여 피해 예방 및 복구에 만전을 기하고, 농가 영농 지원 등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추진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번 7월 10~17일 집중호우로 인한 콩 침수피해 규모는 17일 현재 5,198ha로 집계되었다. 논콩 주산지인 김제의 피해면적은 2,500ha로 집계되었다. 시설하우스 침수피해 집계면적은 1,727.8ha이다. 충남과 전북에 피해가 집중되어 수박 334.7ha, 멜론 259.7ha 등의 피해가 집계되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