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K-라이스벨트, 한국-아프리카 하나로 묶는다아프리카 8개국 농업장관회의 열고 MOU... 농업기술 전파, 현지 쌀 증산 지원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가 7월 10일 서울에서 아프리카 8개국의 장관을 초청하여 ‘케이(K)-라이스벨트 농업장관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가나, 감비아, 기니, 기니비사우, 세네갈, 우간다, 카메룬, 케냐의 장관급 대표와 신디 매케인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영상), 케빈 우라마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부총재 등 해외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과 8개국은 아프리카의 쌀 증산을 위해 한국의 종자와 농업기술을 전파하는 ‘케이(K)-라이스벨트’ 사업의 공식 출범을 선언하고, 장기적인 국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였다.

본 회의는 한덕수 국무총리의 축사와 정황근 장관의 개회사로 시작되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축사에서 "세계 식량안보에 한국이 적극 기여하겠다"는 메시지와 함께 아프리카와의 미래지향적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또한 정황근 장관도 개회사에서 "케이(K)-라이스벨트 사업을 통해 아프리카의 식량난을 실질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신디 매케인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도 영상 기조연설을 통해 케이(K)-라이스벨트 사업을 높이 평가하고,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개회식 후에는 정부 관계자, 국제기구, 학계 전문가 등의 참석하에 ‘세계 식량안보와 한국 농업 ODA 추진방향’, ‘케이(K)-라이스벨트 성공을 위한 협력방안 발굴’을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하였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아프리카 8개국의 대표는 "케이(K)-라이스벨트 사업이 단순한 자금제공을 넘어 한국의 경험과 기술을 전수함으로써 아프리카가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점에서 차별화되는 의미를 가진다"고 평가했다.

정황근 장관은 “직접 아프리카를 다녀오면서 구상한 케이(K)-라이스벨트 사업이 여러 차례의 실무단 현장 방문, 8개국과의 집중적인 협의를 거쳐 정식 출범하게 되었다”라고 밝히며, “국내외 참석자들이 많은 기대를 표현해주신 데 부응하여, 아프리카의 쌀 자급률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K-라이스벨트 관계장관 회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편, 케이(K)-라이스벨트 사업은 쌀 생산량 부족으로 수입에 의존하는 아프리카 국가들에게 한국의 녹색혁명 경험을 공유하여 기아 종식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국가 위상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상국은 서아프리카 5개국(가나, 기니, 기니비사우, 감비아, 세네갈),  중앙아프리카 1개국(카메룬), 동아프리카 2개국(우간다, 케냐) 등 총 8개 나라다. 본격적인 사업은 2023년 가나를 시작으로 2024년에 감비아, 기니, 세네갈, 우간다, 카메룬, 케냐 등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기니비사우의 경우 2025년부터 추진하는 것으로 잠정적으로 계획하고 있다.

올해 벼 종자 2천여 톤 생산을 시작으로 2027년부터 연간 다수확 벼 종자 1만 톤을 생산· 보급하여 연간 약 3천만 명에게 안정적으로 식량을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참고로 아프리카 평균 쌀 생산량은 ha 당 1.5~3톤에 불과하나, 이스리-6,-7 품종의 경우, 연간 쌀 5~6톤을 생산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우선 벼 재배단지 확보와 생산 인프라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국가별로 50~100ha 규모의 안정적인 벼 종자생산 단지를 구축하고 종자 재배단지에 경지정리, 용배수로, 경작로 등 생산 인프라를 조성할 계획이다. 

둘째, 다수확 벼 종자를 생산한다. 농진청 벼 전문가 파견, 기술지도 등을 통해 현지의 벼 전문가 양성하고, 농업 투입재(농약·비료), 농기계, 종자 저장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농가에 안정적으로 종자를 보급한다. 각 수원국별 종자 생산 및 보급 체계, 종자 등록 등 농업 제도·규제 상황과 시장 유통체계 등을 조사하여 국별 보급 체계를 구축한다. 수원국 정부와의 협의를 통해 농가의 생산 참여방식을 결정할 계획이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