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어촌공사, 꿀나무 심어 양봉농가 돕는다한국양봉협회-트리플래닛과 MOU 체결... 저수지 유휴부지 등 활용 밀원수림 조성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양봉협회, ㈜트리플래닛이 맺은 밀원수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 현장 [사진=한국농어촌공사]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이병호)는 10일 한국양봉협회(회장 윤화현), ㈜트리플래닛(대표 김형수)과 밀원수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세계적인 꿀벌 실종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전북 완주군 소재 공사 저수지 인근 유휴부지와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전국 11개 마을에 꿀벌의 먹이원인 밀원식물을 식재하기 위하여 추진되었다. 이 프로그램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사업으로 농업환경 개선이 필요한 지역을 선정, 토양·용수·생태·경관 등 다양한 농업환경보전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협약에 따라 왕벚나무, 미니해바라기 같은 밀원식물 식재를 통한 기후 위기 대응 및 농촌환경 개선, 양봉 농가의 안정적인 생산기반 마련 등을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기관들은 기획·부지제공(공사), 식재·운영관리(한국양봉협회), 묘목 제공(트리플래닛) 등으로 역할을 분담하여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이병호 사장은 “기후 위기와 꿀벌의 실종은 인류에게 당면한 중요한 문제로 우리 모두의 관심과 의지가 중요하다”며 “각 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로 시작된 이번 협약이 생태계 선순환의 작은 씨앗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공사는 작년부터 ‘KRC 꿀벌귀환캠페인’을 추진해오고 있다. 올해 초에는 나주배원예농협과 인공수분이 어려운 취약 농가를 대상으로 화분 매개용 벌통 지원, 본사 청사 내 도시양봉장(KRC-BEE해피양봉장) 설치 등 꿀벌 실종에 대응하여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