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식품부, 풍수해 예방대책 점검회의 열어장마 전 수리시설-원예-축산-산림 등 대비... 김인중 차관, 우박피해 현장 점검도
농식품부가 지난 16일 개최한 풍수해 대비 사전점검회의 현장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기상청에 따르면 평년 장마는 6월 19일부터 시작되어 7월 26일까지 약 40일 내외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곧 풍수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태풍, 집중호우 등 여름철 재해를 본격 대비해야 할 시점이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 김인중 차관은 6월 16일(금) 오전 10시 농업재해대책상황실에서 여름철 풍수해에 대비한 농업분야 예방대책 점검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에서 농식품부 각 소관부서 및 농진청, 산림청, 농어촌공사 등 재해대응기관이 참석하였다. 수리시설·원예·축산·방역·산림 등 각 분야별 취약시설·지역에 대한 특별점검 추진사항에 대하여 점검하였다.

분야별로 ▲ 수리시설은 노후 저수지 553개소, 전체 배수장 1323개소, 배수로 3787km의 시설상태 및 비상체계 점검 ▲ 산사태 취약지역 2만 7400개소의 시설물 상태, 주민대피로 등 비상체계 점검, ▲ 산지태양광 취약 시설 1628개소의 배수막힘, 침식 여부 점검, ▲ 최근 3년간 피해가 발생한 비닐하우스(2856개소), 과수원(794개소)의 배수로, 시설결박 등 점검, ▲ 취약 축산시설 1032개소의 배수로 정비, 위험요인 제거여부 등을 점검하였다. 그 결과에 따라 일부 미흡한 시설을 보완하였다.

김인중 차관은 "무엇보다도 단 한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저수지 붕괴와 산사태 발생 우려 시 선제적으로 주민이 대피할 수 있도록 비상대응체계를 철저히 보완하고, 최근 피해가 발생한 시설하우스, 과수시설, 축사의 배수로 정비여부를 농식품부, 지자체, 농협 등이 전수 점검할 것"을 지시하고 "모든 재해대응 기관이 인명과 재산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하였다.

농식품부 김인중 차관이 우박 피해 농가를 찾아 농작물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이어서 김인중 차관은 오후 2시경 충북 충주시 우박피해 과수(사과, 복숭아) 농장을 방문하여 피해를 확인하고 농업인과 지자체 담당자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하였다.

최근 우박이 6월 8일, 6월 10일~11일, 6월 14일 등 3차례 내렸다. 이로 인해 농작물 3279ha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현장방문 지역인 충북 충주는 462ha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였다.

김 차관은 4월초 냉해 이후 연이은 우박피해를 입은 농업인을 위로하면서, "현재 지자체에서 복구비 지원을 위해 피해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면서 "조사가 완료되면 신속하게 피해복구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하였다.

아울러, 농진청, 농협 등 관계기관에게 "피해 최소화를 위해 영양제 등 약제 지원과 수세회복을 위한 기술지도 등을 적극 실시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농가의 피해회복과 경영안정을 위해 정부와 모든 관계기관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