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귀촌귀농
지난해 귀농·귀촌 줄었다... 도시 경기회복 등 영향은퇴 연령층 증가, 도시민의 농촌에 대한 관심 증가 등은 긍정적 작용할 듯
농촌에서 살아보기 우수사례 귀농·귀촌형 운영마을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강원도 횡성군 산채마을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통계청은 22일 ‘2022년 귀농어·귀촌인 통계’를 공동으로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귀농·귀촌은 33만 1180가구, 43만 8012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12.3%, 15.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귀농가구는 1만 2411가구, 귀촌은 31만 8769가구로 전년보다 각각 13.5%, 12.3% 감소했다.

지난해 국내 인구이동자 수가 48년 만의 최저치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14.7% 감소하고 주택거래량도 49.9% 감소하면서 귀농·귀촌 인구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귀농·귀촌 1인 가구의 비율이 2021년 75.2%에서 지난해 77.5%로 상승하며 평균 가구원 수가 감소한 것도 귀농·귀촌 인구수 감소에 영향을 주었다.

또한 2020년과 2021년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사회·경제적 여파 등으로 인해 귀농·귀촌 인구가 2년 연속 각각 7.4%, 4.2% 증가한 후, 지난해에 서비스업 중심으로 도시지역의 경기가 회복되면서 하향 조정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귀농·귀촌 인구 감소에도 불구하고, 농촌 생활 경험을 가진 베이비 부머(1955~63년생) 등 은퇴 연령층 증가, 도시민의 농촌에 대한 관심 증가 등 영향으로 귀농·귀촌 흐름은 견고하게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박수진 농림축산식품부 농업정책관은 “최근에는 일·삶 균형, 농촌살기, 워케이션(work+vacation) 등으로 귀농·귀촌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다양해지고 있는 만큼 도시민이 농촌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으로 뒷받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