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기후위기 시대, 농어촌용수 항구 대책 마련홍문표 의원, 국회 토론회 개최... "제도적 보완책과 예산 지원 마련에 앞장"
기후위기 시대 가뭄 · 홍수에 대비한 농어촌용수 확보의 항구적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국회 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홍문표 의원실]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기후위기 시대 가뭄 · 홍수에 대비한 농어촌용수 확보의 항구적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국회 토론회가 15일 국회의원회관 제2간담회실에서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농업용수 관리 정책 기능을 제고하고 농업인단체와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홍문표 국회의원(예산·홍성, 국민의힘)과 (사)한국농공학회(회장 최경숙)가 주최하고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어촌공사가 후원하고 한국농업신문, 농어촌물포럼의 주관으로 진행되었다.

홍문표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농업이 세계적 기후위기와 러-우 전쟁으로 인한 식량안보와 지속 가능한 국토 발전의 관점에서 중요한 국가전략으로 인식되고 있는 만큼 농업용수 역시 장기적 차원에서 식량안보를 위한 핵심 자원”이라며 “최근 가뭄·홍수로 인한 피해 역시 급증하고 있어 농업계는 물론 국가 차원의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통합물관리 방안을 오늘 토론회에서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이병호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역시 축사를 통해 ”이상기후로 인한 재난재해에 대비하기 위해 수리시설 안전 점검을 강화하고 노후 저수지 재구축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며 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물순환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부, 학회, 농업인단체 등 각계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인 이날 토론회는 손재권 전북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았다. 윤광식 전남대 교수와 임경재 강원대 교수, 윤성은 한국농어촌공사 부장이 각각 가뭄 대응 통합물관리 방안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농업용 저수지 홍수 대응방안을 비롯한 농업생산기반시설 정비 방향에 대한 주제발표를 진행하였다.

주제발표에 이어 마련된 종합토론에서도 열띤 논의가 이어졌는데, 이재천 농림축산식품부 농업기반 과장은 ”농업용수를 식량안보를 지키는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하고 식량안보 계획의 일환으로 포함시킬 필요가 있다“고 통합 물관리 계획을 설명했다.

이어 최현수 한국농어촌공사 수자원관리처장은 ”농업용수의 다목적 활용을 통한 다양한 물관리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역설했다. 연승우 한국농업신문 편집국장은 “모든 농민들이 물복지를 평등하게 누릴 수 있도록 농업용수의 관리 및 제공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학회 전문가로 참석한 정건희 호서대 교수는 “가뭄·홍수 피해가 커지고 있는 만큼 이를 대비한 농업용수를 비롯한 체계적인 물관리 대책 정비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으며, 이주헌 중부대 교수는 “가뭄을 대비해 대체수자원에 관련한 법을 신속하게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농업인단체 대표로 참석한 임병희 (사)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사무총장은 “건강한 유역관리를 위한 현 물관리 체계의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문표 의원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농업용수야말로 농업과 농촌의 지속 가능한 발전 그리고 국가 차원의 식량안보 대응을 위한 필수적 자산”이라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으로서 오늘 토론회를 통해 제시된 전문가 여러분의 제안과 각계의 고견을 모아 가뭄·홍수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농어촌용수의 관리 및 점검을 위한 제도적 보완책과 예산 지원 방안 마련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