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농어촌공사 전남본부-전남도, 15억원 투입 침수 예상 지역 배수로 정비취약 배수로 준설로 안전영농 환경 조성에 주력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와 전남도는 15억원을 투입 침수 예상 지역 배수로를 정비한다. 사진은 고흥 신양지구 배수개선사업 현장 준설 모습 [사진=농어촌공사 전남본부]

[한국영농신문 박주하 기자]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본부장 조영호)와 전남도(도지사 김영록)는 침수 우려 지역의 주요 배수로 정비와 준설작업을 이달 6월 말까지 완료해 장마·태풍 등 집중호우로 인한 농경지 침수와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이번 배수로 일제정비 및 준설사업은 엘니뇨현상 확대로 올 여름 많은 비가 예상된다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국고 15억 원을 투입해 지난 4월부터 농경지 하류부 배수개선사업 인접 지역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재해예방 효과 극대화를 위해 민가와 시설하우스 및 타작물 밀집지역을 포함한 침수취약지역에 대해 우선 시행됐으며, 10개 시·군, 13개 지구의 배수로 38km에 대해 정비 및 퇴적토 91,591㎥가 준설 된다. 해당 시군은 무안군, 신안군, 보성군, 순천시, 함평군, 영암군, 해남군, 나주시, 고흥군, 장성군 등이다.

15일 기준 배수로 준설은 90% 완료됐으며 본격적인 우기가 시작되기 전까지 마무리해 실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조영호 본부장은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집중호우 등 풍수해 피해가 과거에 비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전남도와 긴밀히 협조해 침수 피해 예방과 안전하고 쾌적한 영농환경 구축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와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는 항구적 농경지 상습침수 피해 예방을 위해 올해 배수개선사업 53개 지구에 국고 719억 원을 투입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박주하 기자  juhap@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