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지역경제 파탄-수산업 궤멸 저지 총력 투쟁"민주당 해남·완도·진도 지역위원회,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저지 규탄대회 열어
더불어민주당 해남·완도·진도 지역위원회가 개최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저지 규탄대회' 현장 [사진=윤재갑 의원실]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더불어민주당 해남·완도·진도 지역위원회(위원장 윤재갑)는 31일, 해남군 명량 대첩지에서 민주당 소속 기초·광역의원과 해남·완도·진도 군민과 당원 약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저지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민주당 해남·완도·진도 지역위원회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시도를 전 세계를 향한 일본의 핵 테러 시도로 규정하고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일본 정부가 최근 후쿠시마산 수산물의 수입 재개를 요청한 것과 관련하여 방사능에 오염된 수산물로 국민의 안전이 위협당하는 것은 물론,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국내에 들어오는 순간, 덩달아 우리 수산물까지 우리 국민으로부터 철저히 외면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같은 원전 오염수 방류와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은 대한민국 수산업의 궤멸을 초래하고, 국내 수산물의 60%를 생산하는 전남의 지역경제를 파탄 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ALPS, 알프스)를 통해 원전 오염수를 처리하고 방류하면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다핵종제거설비로 처리한 오염수 중 73%는 방사능 허용기준을 넘었고 그 중, 6%는 기준치의 최대 2만 배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나면서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한 성토가 전국에서 이어지고 있다.

이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저지 규탄대회는 윤재갑 위원장(해남·완도·진도 국회의원) 이외에도 해남·완도·진도 수협 조합장의 성명서 발표와 범국민 서명운동도 함께 이뤄졌다.

윤재갑 위원장은 “대통령과 정부는 원전 오염수 방류 시도를 반드시 저지해야 할 것이며, 일본의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요구에 대해 절대 수용 불가 방침을 천명하라”면서 “민주당 해남·완도·진도 지역위원회는 당원, 군민과 함께 일본의 핵 테러 시도를 저지하기 위해 끝까지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