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국내 최초 간척지 위에 수목원 세운다국립새만금수목원, 기공식 열려... 총사업비 1750억원 투입, 2027년 개원 목표
국립새만금수목원 기공식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기공 스위치를 점화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5월 31일(수) 전라북도 김제시 새만금 농생명용지 6공구 일원에서 ‘국립새만금수목원’ 기공식을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남성현 산림청장, 윤순희 새만금개발청 차장, 이원택·정운천 국회의원, 김종훈 전라북도 경제부지사 및 지역관계자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하였다.

산림청의 기후 및 식생대별 수목원 조성계획에 따라 세 번째로 조성되는 국립새만금수목원은 간척지 151ha(약 45만평)에 총사업비 1750억 원이 투입되어 2027년 개원을 목표로 조성될 예정이다.

국립새만금수목원 조성사업은 해안성 기후대의 식물자원 수집․증식을 통한 희귀ㆍ멸종식물 보존을 위해 2018년부터 시작되었다. 수목원은 자연경관의 훼손을 최소화하면서 접근성 등 운영․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핵심개발지구(해안식물전시·문화지구 및 경관지구)와 보전지구(해안식물연구지구)로 나누어 구성된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수목원의 역할에 대한 사회적·문화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조성에 힘쓸 계획”이라며, “국립새만금수목원이 해안식물 보존의 중요성을 알리고, 새만금 녹지축의 거점이자 새만금 사업 추진의 촉매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