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설탕 국제가격 급등... 지난달보다 17.6% 올라FAO 세계식량가격지수 소폭 상승... 곡물-유지류-유제품 등 소폭 하락
사탕수수 수확 현장 [사진=픽사베이]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4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126.5포인트) 대비 0.6% 상승한 127.2포인트를 기록하여, 약 1년 만에 상승세로 전환되었다고 밝혔다.

품목군별로 곡물, 유지류 및 유제품 가격은 전월 대비 하락하였다. 육류 및 설탕 가격은 상승하였는데, 특히 설탕 가격의 상승이 전체 식량가격 상승을 견인하였다.

■ 곡물 = 3월(138.6포인트) 대비 1.7% 하락한 136.1포인트를 기록하였다. 국제 밀 가격은 러시아와 호주의 수출 가용량 확대 영향으로 하락하였다. 우크라이나 곡물의 자국 경유 수출을 금지했던 유럽 국가들이 이를 다시 허용하기로 4월 말에 합의한 것, 유럽 내의 밀 작황이 양호한 것도 밀 가격 하락에 영향을 주었다. 옥수수는 남미 지역의 수확기가 도래하고 브라질의 생산량 증가가 전망되면서 가격이 하락하였다. 반면 국제 쌀 가격은 상승하였다.

■ 유지류 = 전월(131.8포인트) 대비 1.3% 하락한 130.0포인트를 기록하였다. 팜유는 주요 생산국의 공급과 주요 수입국의 수요가 모두 저조하여 가격에 큰 변화가 없었다. 대두유는 아르헨티나의 생산 저조 전망에도 불구하고 브라질에서 많은 양의 대두 수확이 예상되어 가격이 하락하였다. 유채씨유와 해바라기씨유도 전 세계 공급량이 충분하여 가격이 하락하였다.

■ 육류 = 전월(113.0포인트) 대비 1.3% 상승한 114.5포인트를 기록하였다. 소고기는 미국에서 도축용 물량이 감소하면서 가격이 상승하였다. 돼지고기는 아시아 국가들의 수입이 증가하는 가운데, 주요 수출국에서 높은 생산비용에 따른 공급 부족이 지속되면서 가격이 상승하였다. 가금육은 여러 국가의 조류 인플루엔자 발생에 따라 공급이 부족한 가운데 아시아 지역에서 수요가 증가하면서 가격이 상승하였다.

■ 유제품 = 전월(126.8포인트) 대비 1.7% 하락한 124.6포인트를 기록하였다. 분유 가격은 지속적인 국제 수입 수요 부진의 영향으로 가격이 하락하였다. 전지분유는 중국의 수입 증가, 뉴질랜드의 일시적 공급 감소로 인해 가격 하락이 다소 제한되었으나, 탈지분유는 서유럽에서 공급이 증가하며 가격이 더욱 하락하였다. 치즈 가격은 서유럽의 일시적인 우유 공급 증가로 치즈 생산이 늘어나면서 수출 가용량이 확대되어 가격이 하락하였다. 다만, 버터 가격은 공급 증가와 수요 증가가 맞물려 큰 변동이 없었다.

■ 설탕 = 전월(127.0포인트) 대비 17.6% 상승한 149.4포인트를 기록하면서 2011년 10월 이후 최고치에 도달하였다. 인도와 중국에서 생산량 전망이 계속 하향하는 가운데 태국과 EU의 생산량도 기대 이하로 예상되며 국제 공급량 부족이 우려되는 것이 가장 큰 원인이었다. 브라질의 사탕수수 생산량은 양호할 것으로 전망되나 강우량 증가로 수확이 지연되었고, 국제 원유가 상승과 미 달러화 대비 브라질 헤알화 강세 역시 설탕 가격의 상승에 영향을 주었다.

농식품부는 국제 설탕가격 상승과 관련하여 브라질의 작황 호조가 예상됨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수급에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앞으로 업계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필요 시 가격 안정에 필요한 조치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