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영농기 앞두고 가뭄대책비 60억 원 긴급 지원섬진강댐 수혜농지 등 대상 용수확보... 관정개발 등 용수확보대책 추가 지원
농림축산식품부가 5~6월 본격적인 영농기를 앞두고 용수공급 능력이 부족한 지역에 관정개발, 양수시설 설치 등 용수공급시설 확충을 위한 예산 60억 원을 지자체에 긴급 지원한다. [사진=농촌진흥청]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가 5~6월 본격적인 영농기를 앞두고 용수공급 능력이 부족한 지역에 관정개발, 양수시설 설치 등 용수공급시설 확충을 위한 예산 60억 원을 지자체에 긴급 지원한다. 

최근 2개월 전국 평균 강수량은 44㎜로 평년(88㎜)의 50%에 불과하고, 농업용 저수지 전국 저수율은 73%로 평년(77%)과 비슷하지만 전북(60.0%)과 전남(55.5%) 지역은 낮아 가뭄 지속 시 영농기 물 부족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농식품부는 작년 12월부터 섬진강댐 수혜농지(김제·부안·정읍) 3만 3천㏊와 영농기 물 부족이 우려되는 저수지 133개 소를 대상으로 하천·배수로와 저수지에 물을 채우는 등 3700만 톤의 용수를 선제적으로 확보하여 모내기 급수 등 영농기에 대비하고 있다.

하지만, 저수지, 양수장과 같은 수리시설이 미흡한 지역은 가뭄이 지속될 경우 용수확보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고, 지자체가 지하수 관정, 양수 시설 설치 등 용수원 개발을 통해 용수를 추가 확보할 수 있도록 가뭄대책비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농식품부는 이번 지원과는 별도로 저수율이 낮은 전북과 전남지역에 대해서는 준설 가능 저수지를 파악하여 저수용량을 키우는데 19억 원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이재천 농업기반과장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영농기 가뭄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면서 선제적 용수확보와 용수원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농업인들의 가뭄 피해 최소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