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국립종자원-전남도, 불법종자 유통 합동단속봄철 종자 성수기 맞아 종자업 미등록, 생산·판매 미신고, 품질 미표시 등 단속
국립종자원의 채소 육종기술(교배 실습) 현장. 사진은 본문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박주하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국립종자원 전남지원(지원장 최승묵)은 전남도(도지사 김영록)와 함께 봄철 유통 성수기를 앞두고 전남지역내 불법·불량종자 유통이 조기에 근절될 수 있도록 ‘불법종자 유통 일제단속’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단속기간은 2023년 4월 4일부터 4월 7일까지 이며, 합동단속반은 국립종자원 전남지원과 전라남도 22개 시·군 담당자로 편성된 12개반이 운영된다. 단속대상은 전남관내에서 채소종자, 과수묘목 및 육묘를 생산하거나 판매하는 업체 중 최근 3년간 법을 위반했거나 등록한 63개 업체를 대상으로 한다.

중점단속 내용은 종자(육묘) 생산자는 종자업·육묘업 등록, 품종의 생산·수입판매 신고, 품질표시 및 표시사항 준수 여부이며, 종자(육묘) 판매자는 품질표시 종자의 발아 보증시한, 가격표시제 이행 여부 등으로 법 위반시에는 종자산업법에 따라 벌금 및 과태료가 부과된다.

종자업·육묘업 미등록자와 품종의 생산·수입판매 미신고자에게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생산된 종자·묘에 품질을 표시하지 아니하고 판매할 경우에는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품질표시의 종자 발아 보증시한을 경과해 판매한 자에게 10만원 이하, 종자유통조사 위한 종자(육묘)를 수거 조사·검사 등을 거부하는 자에게는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전남지원 관계자는 "불법·불량 종자 유통으로 인한 농업인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소비자가 종자․묘를 구입할 때 품질표시 사항을 꼼꼼하게 확인한 후 구입할 것"을 당부했다.

박주하 기자  juhap@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