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특위 제4기 농어촌분과위원회 구성각계 대표자-전문가 18명 위원 위촉... 농어촌 공공디자인 적용 확대 등 논의
대통령소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농특위)는 3월 22일 제4기 농어촌분과위원회 위원을 위촉했다. [사진=농특위]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대통령소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위원장 장태평, 농특위)는 3월 22일 제4기 농어촌분과위원회 위원을 위촉하고 회의를 개최했다.

농특위는 3개의 분과위원회(농어업분과, 농어촌분과, 농수산식품분과)를 구분하여 설치하고, 각 분과위원회는 분과위원장 1명을 포함하여 20명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제4기 농어촌 분과위원들은 농산어촌 분야의 다양한 경험과 전문지식을 겸비한 농어업·농어촌단체, 학계 및 전문가 등 총 18명으로 구성되었고 위원회 업무수행을 위한 여론 수렴과 국내외 조사연구, 기타 위원회가 위임한 사항을 수행할 예정이다. 위원들의 임기는 3월 15일부터 내년 3월 14일까지 1년간이다.

이날 농어촌분과위원회는 ▲농어촌 공공디자인 적용 확대 방안, ▲일자리와 삶과 쉼이 보장되는 스마트 농어촌 실현 구축 등 2건의 아젠다에 대해 논의했다.

첫 번째 아젠다인 '농어촌 공공디자인 적용 확대 방안'과 관련하여 분과위원들은 지자체가 ‘농어업인 삶의 질 향상 지역계획’을 수립하지 않고 있으므로 통합지침을 마련하여 농촌 공간의 특성과 고유성을 향상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 의견을 같이 하고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두 번째 아젠다인 '일자리와 삶과 쉼이 보장되는 스마트 농어촌 실현 구축'에 대해 위원들은 농어촌 지역의 지속적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인한 농어촌 소멸 문제에 대해 공감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 도입으로 농어업인의 안정적 소득확보와 삶의 질 향상 방안에 대한 집중적 논의를 이어갔다.

이외에도 위원들이 제안한 ▲농어촌형 스마트학교 복합시설 구축 및 운영, ▲청년세대 농촌 정착 활성화를 위한 종합적 지원체제 구축 방안에 대해서도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아울러 <농어촌 삶의 질 지표 개선 및 운영체계 구축> 연구용역 중간보고 결과를 듣고 농특위와 삶의 질 위원회의 통합에 따른 위원회의 역할과 기능에 대해서도 위원들 간 논의가 진행되었다.

장태평 위원장은 "농어촌분과위원회가 농어업·농어촌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혁신을 위해 현장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각 위원의 전문성에 기반하여 위원회 활동을 활발히 전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