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컬럼
뼈이식임플란트 필요한 케이스는

치아가 탈락했을 때 수복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하면 이제는 임플란트를 먼저 떠올리게 된다. 과거에 비해 수술과정도 간소화되었고 반영구적인 수명으로 오래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대중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특히 건강보험 적용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받아볼 수 있어서 치아가 탈락하더라도 임플란트를 이용해서 저작력과 심미성을 회복할 수 있다. 

임플란트는 여러 이유로 영구치가 소실되었을 때 치아 기능을 대신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다. 잇몸뼈에 인공치근을 식립하고 고정이 되면 그 후 지대주와 크라운을 연결하여 기능을 회복하는 보철치료를 말한다. 치아는 저작기능을 주로 수행하는데, 이러한 기능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심미적인 부분에서도 자연스러워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임플란트는 평균적으로 3~6개월정도 소요되는데, 치료기간은 사람마다 차이가 있다. 임플란트를 식립하기 위해서 잇몸뼈 상태가 매우 중요한데, 만약 잇몸뼈가 부족하다면 뼈이식임플란트가 필요할 수 있다. 잇몸뼈에 식립을 하는 방법이기 때문에 뼈가 충분히 남아있어야 하고, 뼈가 부족할 경우에는 시술이 어려울 수 있다. 이 상태에서 무리하게 식립을 한다고 하더라도 제대로 고정되지 않아서 사용시 흔들리거나 탈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 

뼈이식임플란트는 여러 이식재료 중 적절한 것을 사용하여 잇몸뼈를 채워준 후 보철물을 식립하는 과정이다. 영구치가 탈락한 채로 오랜 시간이 지났거나 염증이 심해서 치조골이 녹은 경우, 틀니를 오래 착용한 경우 등 치조골이 부족할 경우 뼈이식이 필요할 수 있다. 이식재료에는 본인의 뼈를 활용하는 자가골을 많이 이용하는 편이며, 이 외에도 동종골과 이종골, 합성골 등을 사용할 수 있다. 

임플란트는 치과치료 중에서도 난이도가 높은 과정이다. 정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치료 계획을 수립하고 그에 알맞게 시술을 진행해야 한다. 계획한 위치에 안정적으로 식립할 수 있는 노하우가 필요한데 최근에는 오차를 줄여서 심을 수 있는 네비게이션 임플란트를 활용하기도 한다.

도움말 : 이창규 세이프플란트치과의원 대표원장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