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농어촌공사 전남본부, 2144억 투입 농업생산기반시설 정비가뭄극복·안정적 농업용수 공급 위해 수리시설 정비하고 시설 확충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 청사 전경 [사진=전남본부]

[한국영농신문 박주하 기자]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본부장 조영호)는 올해부터 2144억을 투입해 13개 사업 200개 지구의 농업생산기반시설을 정비한다고 9일 밝혔다.

농업생산기반정비사업은 농업생산기반시설인 저수지, 양배수장, 용배수로, 방조제 등을 신설하거나 개보수함으로써 재해·재난에 안전하고 기계화 영농에 적합한 영농기반의 조성으로 다양한 작물의 안정적 생산 및 영농편의 증진에 기여하는 사업이다.

올해 주요 사업으로 ▲농어촌용수 확보를 위한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에 255억 원 ▲침수피해 해소를 위한 배수개선사업에 516억 원 ▲기존 수리시설들을 체계적으로 연계하는 농촌용수이용체계재편사업에 80억 원 ▲대규모 저수지·방조제의 홍수배제능력을 향상시키는 치수능력증대사업에 120억 원 ▲기존 노후시설의 개보수를 위한 수리시설개보수사업에 940억 원 등 총 200지구를 대상으로 추진한다.

특히, 전남본부는 신규로 추진되는 곡성 석곡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과 해남 북일지구 농촌용수이용체계재편사업이 계속되고 있는 지역 가뭄에 대한 장기적 대비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영호 본부장은 “가뭄을 겪고 있는 어려움도 있지만 지금이 안정적 영농환경 정비 및 조성을 위한 장기대책을 수립하고 실천해야 할 가장 적정한 시기이다”고 강조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농업 실현을 위한 농업생산기반시설 확충에 역량을 집중해 농업인이 안심하고 농사지을 수 있는 환경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주하 기자  juhap@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