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반려동물
네 집에 하나 반려동물... 양육비 월 15만원농식품부,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 결과 발표... 정책 수요 파악 기초자료 활용
반려동물을 현재 거주지에서 직접 양육하는 비율은 25.4%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양육가구의 75.6%가 ‘개’를 기르고 있었고, ‘고양이’ 27.7%, ‘물고기’ 7.3% 등 순으로 나타났다. [사진=픽사베이]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2022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번 조사는 동물보호·복지 관련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 자료 수집을 위해 진행됐다. 지역별·성별·연령별 비례표본으로 추출한 전국 20세에서 64세 사이 국민 5천 명을 대상으로 2022년 9월 13일부터 26일까지 온라인 패널방식으로 조사됐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양육 비율 = 반려동물을 현재 거주지에서 직접 양육하는 비율은 25.4%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양육가구의 75.6%가 ‘개’를 기르고 있었고, ‘고양이’ 27.7%, ‘물고기’ 7.3% 등 순으로 나타났다.

■ 양육 비용 = 반려동물 1마리당 월평균 양육 비용(병원비 포함)은 약 15만 원으로 나타났다. 20대의 양육비는 월평균 약 21만 원으로 다른 연령층보다 많고, 1인 가구는 17만 원으로 2명 이상 가구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리당 월평균 양육비용(병원비 포함)은 전년 대비 약 3만 원 증가하였다.

■ 서비스 만족도 = 최근 1년 이내 반려동물 관련 서비스 이용경험에 대해 물어본 결과, 동물병원(71.8%), 미용업체(51.3%), 동물놀이터(28.3%)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관련 서비스 이용경험 조사결과 [자료= 농식품부]

■ 입양 경로 = ‘지인에게 무료로 분양받음’ 40.3%, ‘펫숍에서 구입함’ 21.9%, ‘지인에게 유료로 분양받음’ 11.6% 순으로 나타났다. 지인을 통한 분양(유료+무료) 경로가 51.9%로 절반이 넘었다. 

■ 양육 지속성 = 반려동물 양육자의 22.1%가 양육을 포기하거나 파양을 고려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육 포기 또는 파양 고려 이유로는 ‘물건훼손·짖음 등 동물의 행동문제’가 28.8%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는 ‘예상보다 지출이 많음’(26.0%), ‘이사·취업 등 여건이 변화’(17.1%) 순으로 나타났다.

■ 지자체 행정 = 지자체 동물보호 전담인력 적정성에 대해 물어본 결과, 53.8%(너무 부족 19.0% + 약간 부족 34.8%)가 ‘부족’하다고 나타났다.

■ 소유자 준수사항 = 외출 시 목줄·가슴줄 및 인식표 착용, 배변 시 수거 등 소유자의 준수사항 인지도에 대해 물어본 결과, ‘인지하고 있다’는 응답이 63.0%로 나타났다. 준수 정도에 대해서도 ‘준수하고 있다’는 응답이 양육자는 83.1%, 미양육자는 33.6%로 나타났다. 2021년과 비교하여 반려견 양육자와 미양육자 모두 준수한다는 응답이 증가(양육자 3.6%p, 미양육자 5.6%p)하였다.

■ 지자체 행정 = 동물학대로 생각되는 행위에 대해 ‘물리적 학대 행위’뿐만 아니라 ‘열악한 환경’을 학대로 인식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뜬장, 좁고 어두운 공간 사육, 음식물 쓰레기 급여 등이 이에 속한다. 동물학대 목격 시 행동에 물어본 결과, ‘국가기관(경찰, 지자체 등)에 신고한다’(54.3%), ‘동물보호단체 등에 도움을 요청한다’(45.6%), ‘학대자에게 학대를 중단하도록 직접 요청한다’(24.5%),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13.1%) 순으로 나타났다.

■ 보호시설 인식 = 지자체 동물보호센터와 민간 동물보호시설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 ‘반드시 필요하다’는 인식이 높게 나타났다.

■ 축산 농장 =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도 인지자 중 58.0%가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축산물 구입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입한 축산물 종류는 달걀(89.6%), 닭고기(66.1), 돼지고기(48.9), 우유(48.3) 순으로 나타났다.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축산물 구입경험 조사결과 [자료=농식품부]

임영조 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장은 “이번 국민의식조사 결과를 동물 보호 및 복지에 대한 국민의식 정도와 정책 수요를 파악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것”이라며 “2023년부터는 기존의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를 ‘동물복지 국민의식조사’로 개편하고, 동물보호를 포괄하는 동물복지 개선을 위한 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