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반려동물
펫티켓, 반려인-비반려인 인식 차이 크다반려동물 에티켓 키워드 분석결과 발표... ‘동물보호법 강화’ 요구 목소리 커져
농정원에서 실시한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조사(2022)’에 따르면, 반려인은 83%가 반려동물 제도 및 법규 준수 여부에 '준수한다'고 답했지만 이에 동의하는 비반려인은 34%에 불과했다. [사진=픽사베이]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이종순, 농정원)이 반려동물 에티켓(펫티켓)을 주제로 온라인 언급량과 주요 키워드를 분석해 발표했다.

이번 분석은 최근 4년간(2019~2022년) 온라인뉴스, 커뮤니티, 블로그, 카페,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페이스북에 게시된 65만 건 이상의 데이터를 활용하였다. 분석 결과, 반려동물 양육인(반려인)과 비반려인 간 인식 차이가 컸고, ‘동물보호법 강화’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에서 실시한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는 2020년 기준으로 전체 가구 중 15%(312만 9천)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펫티켓 관련 온라인 정보량은 꾸준히 증가하였으나 내용 면에서는 변화를 보였다.

2019년에는 정부, 지자체의 펫티켓 홍보 캠페인 등 반려동물에 대한 국민인식 개선 노력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2020년 이후로는 개 물림 사고가 증가함에 따라 맹견 사육 규정 확대, 처벌 및 피해보상 제도 개선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와 함께 반려동물을 가족 구성원으로 인식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사회 분위기의 변화 속에서도 반려인과 비반려인 간 인식 차이는 여전히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정원에서 실시한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조사(2022)’에 따르면, 반려인은 83%가 반려동물 제도 및 법규 준수 여부에 '준수한다'고 답했지만 이에 동의하는 비반려인은 34%에 불과했다.

한국관광공사의 ‘반려동물 동물여행 실태조사(2022)’에서는 반려인과 비반려인 간 갈등 원인에 대해 반려인들은 '비반려인의 적대적 행동'을, 비반려인들은 '반려동물의 위생, 소음 문제'를 지적했다.

한편, 반려동물 관련 법·제도에 대한 필요성과 긍정 반응은 지속적으로 높은 지지율을 보인 반면, 정책에 대한 부정 반응은 매년 감소 추세를 보였다. 특히 동물보호법 강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잇따른 개 물림 사고로 인해 반려견 목줄 착용 등 펫티켓의 필요성과 대형견 입마개 의무화 등 제도 개선 요구에 대한 국민적 공감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펫티켓’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목줄’로 나타났다. 주요 언급 장소로는 공원, 놀이터 등 실외 장소를 비롯해 ‘카페’, ‘아파트’, ‘승강기’ 등 공공장소의 언급도 다수 나타났다.

이러한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 인식을 반영하여 올해 2월, 반려견 안전관리 의무가 강화되었다. 개정된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외출 시 목줄·가슴줄 길이를 2미터 이내로 제한하고 공동주택의 내부 공용공간에서는 반려견을 직접 안거나 잡아야 하며, 위반 시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농정원 이종순 원장은 “동물보호법 개정에 따른 혼란을 방지하고 피해를 예방하고자 개정 내용을 알리는 홍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농정원이 운영하는 동물사랑배움터를 통해 진행 중인 반려동물 안전관리·생명보호 교육을 통해 반려인과 비반려인 간 인식 차이를 해소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