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조비, 무역의날 기념 '대통령 표창' 수상국내최초 '완효성' 비료 개발, 해외 수출... 앞선 기술력-제품력 전세계에 입증 공로
(주)조비 이승연 사장이 '제59회 무역의 날 기념행사'에서 ‘대통령 표창'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주)조비]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국내 최초로 완효성 비료를 개발한 ㈜조비(대표이사 이승연)가 앞선 기술력과 제품력으로 해외시장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런 가운데 ㈜조비는 지난 12월 5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가 주최·주관한 '제59회 무역의 날 기념행사'에서 ‘대통령 표창’과 함께 당해연도 수출실적을 인정받아 ‘1백만불 수출의 탑’도 함께 수상했다.

이번 ㈜조비 대통령 표창 수상의 대표 상품은 ‘완효성 비료’이다. ‘완효성 비료’는 비료성분의 용출을 조절하여 생육시기에 필요한 성분량만큼 양분을 공급하는 피복 비료로, ㈜조비가 지난 1986년 국내최초로 개발한 ㈜조비의 대표적인 상품이다. 국내에는 완효성 비료의 대표 브랜드인 ‘단한번’ 비료를 비롯해 ‘단번에’ ‘단한포’ ‘이편한’ ‘미래로’ 등 다양한 브랜드로 공급하고 있다.

㈜조비는 1980년대 완효성 비료 첫 개발 이후 지난 40여년간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보다 편리하고 안정적이며, 효과가 좋은 완효성 비료를 개발해 국내 완효성 비료의 발전을 선도해 왔다.

안정적인 용출을 보장하는 다양한 Type(10일~360일) 및 리니어·시그모이드 등 다양한 용출 형태의 코팅비료 라인을 구축했으며, 또한 코팅물질에 대한 연구도 지속하여 균일한 용출은 물론, 토양과 환경에도 안전한 완효성 비료를 생산하고 있다. 최근에는 코팅물질이 토양 속 미생물에 의해 완전 분해되는 생분해성 코팅기술을 개발해 완효성 비료에 전면적용을 준비하고 있다.

㈜조비는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국가들에 ‘CHOBICOTE’ 라는 브랜드의 원예용 완효성 비료를 공급하고 있다. 제품 표면에 특수 코팅 처리하여 비효가 천천히 발현해 노동력 및 비료 사용량을 줄이고 저탄소 농업을 실현하는 환경친화형 비료로 인기가 급증하고 있다.

일례로, 인도네시아 팜농장에서 ㈜조비의 완효성 비료를 사용하기 전에는 일반 단비를 중심으로 연간 4~5회 시비하였으나, ㈜조비 완효성 비료를 사용한 이후부터는 연간 1회만 사용하여 농가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현재 ㈜조비의 완효성 비료는 효과와 품질을 인정받아 인도네시아의 국가 표준화 SNI (Standard National Indonesia)인증을 받았으며, 매년 현지 검사관들이 ㈜조비의 울산공장을 직접 방문하여 현장검사를 실시하고 수출계약을 갱신하고 있다.

㈜조비와 인도네시아 관계자는 완효성비료에 대한 현지 농업인들의 반응이 좋아 내년에는 수출물량이 약 2배 이상 증가하고, 이러한 증가세는 당분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날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조비 이승연 대표이사는 “㈜조비가 최초 개발한 완효성 비료의 세계 수출은 우리나라 비료산업의 앞선 기술력과 제품력을 입증한 쾌거”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R&D투자로 환경과 작물에 더 건강한 비료를 개발하며 국내 비료 산업의 글로벌 위상을 높이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