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일자리
공공형 계절근로제, 현장 반응 대체로 '긍정'정황근 장관, 시범사업지 부여군 방문... 법무부와 제도개선 및 지원방안 논의
농식품부 정황근 장관이 9월 22일 부여군에 있는 공공형 계절근로 시범사업 현장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가 법무부와 함께 충남 부여군 공공형 계절근로 시범사업 현장을 방문하여 그간의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제도개선 및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공공형 계절근로 사업은 올해 처음 도입한 농촌인력지원 시범사업으로 5개 지자체가 선정되어 운영 중이다. 상반기에는 전북 무주, 전북 임실, 충남 부여가 하반기에는 충남 아산, 전북 진안이 각각 제도를 도입했다.

종전 계절근로제도는 농가가 외국인근로자를 3개월(C-4) 또는 5개월(E-8) 동안 직접 고용하는 방식만 허용되어, 1개월 미만의 단기 고용인력이 필요한 농가는 활용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 이러한 사각지대를 보완하기 위해, 정부는 지자체가 선정한 농협이 계절근로자를 고용하여 1개월 미만의 단기인력이 필요한 농가에 노동력을 공급하는 방안으로 공공형 계절근로 시범사업을 도입했다.

부여군은 필리핀 코르도바시와 업무협약(MOU)을 통해 45명(남 13명, 여 32명)의 계절근로자를 초청하여 세도농협이 공공형 계절근로 시범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공동숙소로는 부여군 청소년 유스호스텔을 이용하고 있다.

상반기 운영 결과, 현장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농가는 농협을 통해 안정적으로 인력을 확보할 수 있고, 계절근로자는 지자체가 마련한 공동숙소에서 함께 체류하며 통역, 건강보험 등을 지원받아 양쪽 모두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이날 현장에서는 공공형 계절근로 사업의 장점과 함께, 농업 특성상 특정 기간 유휴인력 발생에 따른 비용 손실, 공동으로 숙식하는 계절근로자의 체류 관리에 따른 운영상의 어려움도 보고되었다. 

정황근 장관은 “내년부터 공공형 계절근로제를 본 예산에 반영하여 추진하는 만큼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적정 운영 규모 산정, 예산지원 방식 등을 보완하여 운영 주체의 부담이 최소화되도록 사업지침을 개선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 장관은 “내년 사업대상 지자체를 올해 11월까지 선정하고, 세부 운영 지침 마련, 설명회 개최 등을 통해 사업 초기부터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도록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법무부 김정도 출입국정책단장은 “계절근로제도 운영과정에서 나타나고 있는 무단 이탈 등 부작용으로 인한 농가 고충을 해소하기 위해 인력 알선 불법 브로커 및 이탈자에 대한 단속을 병행하여 법질서 확립을 위해 노력하고, 계절근로제가 농업현장에서 인력 부족 문제를 완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정책이 될 수 있도록 농식품부·지자체와 긴밀하게 협력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