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식용굼베이, 영상인식기술로 자동 사육농식품부, 농림식품신기술 신규 인증.... 신기술 적용 농촌일손 부족 등 해소 기대
코리아소프트의 곤충사육 자동시스템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는 2022년 7월 20일에 ‘식용굼벵이 생육환경 통합 자동 사육시스템’등 4개 기술을 농림식품신기술(NET)로 인증하였다.

‘농림식품신기술(NET) 인증제도’는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하거나 기존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ㆍ개량한 우수기술을 대상으로 기술성, 경제성, 경영성을 종합 평가하여 정부가 신기술로 인증하는 제도이다. 2022년 상반기에 26개 기술을 신청받아서 서류면접ㆍ현장확인ㆍ종합심사를 거쳐 최종 4개 기술을 인증하였다. 이번에 신규로 인증된 기술은 다음과 같다.

▲‘식용굼벵이 생육환경 통합 자동 사육시스템’은 굼벵이의 생육 전 과정과 출하 단계에 영상인식 기술, 감지기(센서), 이송‧선별 로봇 등 첨단기술을 적용한 자동 사육기술이다. 식용굼벵이 품질과 생산성 향상은 물론 농촌 인력난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입봉기 및 주사식 액체종균 접종기를 활용한 버섯 생산기술’은 수직형 입봉기를 통해 배양배지의 파손을 90% 이상 줄였으며 액체 종균을 주사기로 접종하는 방식을 적용하여 배지 내부에 균일한 접종이 가능하다. 동 기술을 적용한 자동화 배지 제조 공정은 기존 방식보다 약 6배의 노동력 절감 효과가 있어 국내 버섯산업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역유전학 기반 합성 바이러스 약독화 기술(SAVE, Synthetic Attenuated Virus Engineering)’을 적용하여 생산된 돼지생식기호흡기증후군(PRRS) 바이러스 백신의 경우 기존의 생백신과 달리 백신 접종 후 체내에서 백신 바이러스의 증식‧배출이 억제되어 농장 내 순환 감염되는 부작용을 차단할 수 있다. 동 기술을 적용하여 최초로 개발된 PRRS 백신이 현장에 적용될 경우 양돈산업의 고질적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업용수 수질 상태에 따른 고속 수처리 기술’은 계절 변화에 따른 조류 발생 여부에 따라 처리시간, 처리용량 등을 변경하여 운영하는 고속 수처리 기술이다. 동 기술은 수질 개선이 필요한 저수지, 담수호의 농업용수공급시설에 적용 가능하며 연간 수처리 운영 효율을 2배 이상 증가시켜 유지관리비를 크게 낮출 수 있다.

이번에 인증된 4개 신기술의 유효기간은 2022년 7월 20일부터 최대 3년이다. 농식품부는 혁신제품 지정 추천을 통한 공공조달 연계, 기업창업자금 신청 시 농식품연구개발사업 가점 부여 등으로 인증업체의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인증된 신기술의 세부정보 및 신기술인증제도와 관련된 사항은 ‘농림식품신기술인증제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며, 2022년도 하반기 신기술인증 신청․접수는 2022년 7월 말에 시행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과학기술정책과 김영수 과장은 “탄소저감, 스마트팜, 친환경 생명 공학등 농업의 미래 성장 산업화를 이끌 수 있는 신기술을 지속해서 발굴․인증하여 혁신기술이 농업 미래 성장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