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꾸준히 느는 국산 밀 생산... 작년 재배면적 32.7% 증가'밀산업 육성 기본계획' 이후 2년간 56% 증가... 전문 생산 단지 조성 등 지원 확대
6월 29일 발표된 통계청 '2022년 맥류 재배면적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2년 밀 재배면적은 8259ha로 전년 6224ha 대비 32.7% 증가하였다.  [사진=농촌진흥청]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정부의 밀산업 육성 정책에 대한 기대감에 힘입어 국내 밀 재배면적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월 29일 발표된 통계청 '2022년 맥류 재배면적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2년 밀 재배면적은 8259ha로 전년 6224ha 대비 32.7% 증가하였다. 

시도별로는 전남(3277ha), 전북(2852ha), 광주(892ha), 경남(805ha) 순으로 조사되었다. 맥류 품목별 순위에서도 2020년에는 쌀보리 > 맥주보리 > 겉보리 > 밀 순에서, 2022년에는 쌀보리 > 밀 > 맥주보리 > 겉보리 순으로 밀 재배면적이 맥류 중 2번째로 올라섰다.  

통계청은 밀 재배면적 증가 원인으로 '밀 산업 육성 정책' 추진에 따른 농업인의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하였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국산 밀 산업육성을 위해 2021년부터 '밀 산업 육성 기본계획'을 수립, 추진하고 있다.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 밀 전문 생산단지 조성, 수확기 건조․저장을 위한 시설 지원, 정부보급종 종자 50% 할인공급 등의 생산기반 조성을 위한 지원사업이 대표적이다.  또한 국산 밀 가격 안정과 수요 확대를 위해 정부 수매를 작년 8천 톤에서 올해 1만 7천 톤으로 늘릴 예정이며 제분·가공지원도 올해 신규로 16억 원을 배정했다.

밀 재배면적 증가에 따른 국산 밀 생산량도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밀 자급률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밀 산업육성정책에 대한 농업인의 관심과 참여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국산 밀 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을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밀 재배면적 확대를 위해 전문 생산단지 및 건조·저장시설 지원을 강화하여 생산기반을 조성하고 밀 생산농가에 대해 혜택을 제공하는 한편, 정부 비축을 확대하여 자급률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