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농협사료, 영농철 맞이 농촌일손돕기 나서유기엽 전무 등 본사 임직원 참여... 연중 전 지사무소 지속 실시 계획
농협사료는 10일 강원 횡성군 소재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을 위해 일손돕기에 나섰다. [사진=농협사료]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협사료(대표이사 정상태)는 10일 강원 횡성군 소재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을 위해 일손돕기에 나섰다.

이날 일손돕기는 농협사료 유기엽 전무이사를 비롯한 본사 임직원들이 참여하였다. 영농철 농촌일손 부족문제를 해소하고, 농가에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자 고추 모종심기와 동시에 축사 환경정리를 실시하며, 농업인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진수 농가는 “일손이 많이 부족하여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에 농협사료 임직원이 큰 도움이 되었다. 여러 사람들이 함께해준 덕에 마을도 마음도 풍요로워 진 것 같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유기엽 농협사료 전무이사는 “농촌 인구 고령화와 코로나 여파로 인한 농촌인력 부족으로 영농철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농촌일손돕기를 통하여 어려움에 처한 농가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협사료는 본사뿐만 아니라 지사무소에서도 적극적으로 일손돕기에 나서고 있다. 충청지사, 강원지사 등 4개 지사무소가 이미 실시한 가운데, 연중 전 지사무소에서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