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농촌문학
[농촌문학] 안성(安城) - 손남태 시(詩)

안성(安城)

 
                                   손남태

 

호숫가 버드나무
사철 일렁이는 곳
포도 향 그윽한 계절이면
사람들 모여드는 상서로운 마을
어린 꼭두쇠 외줄에 꿈을 싣고
신명나게 돌아본 오일장엔
너른 들 오곡, 이야기도 한아름

세 정맥 품에 두른 천년 고찰
호국령 깨우는 풍경소리와
거룩한 성호(聖號)를 에둘러 흐르는
양반 하천가 꽃신 한 켤레

뜨끈한 곰국과 붉은 어탕에
놋그릇 농주 한 잔 맑게 빚어지면
흥에 겨운 태평무
달밤 배꽃처럼 물드니

그리운 날이면 전설 속 시인들도
하얗게 내려와
편안히 성을 쌓는 곳

 

손남태 시인

손남태 시인은 대학에서 문학을 공부하고 농민신문사 기자를 거쳐 현재 농협중앙회 안성시지부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한국문인협회와 한국현대시인협회, 국제PEN클럽 회원으로 활동 중이며, 시집으로는 '그 다음은 기다림입니다' 외 5권이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