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양파 가격 폭락 우려... 재고량 과다에 조생양파 출하 맞물려서삼석 의원, '양파 수급 대책 수립 간담회' 개최... "수급 안정화 대책 마련에 최선"
더불어민주당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은 위성곤 의원과 함께 8일(화) 국회 의원회관 9간담회의실에서 ‘양파 수급 대책 수립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서삼석 의원실]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소비감소와 경기침체 등으로 양파 가격이 급격하게 하락하고 있다. 양파 가격안정 및 수급 조절 대책 등 양파 농가를 보호할 방안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은 위성곤 의원과 함께 8일(화) 국회 의원회관 9간담회의실에서 ‘양파 수급 대책 수립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가장 먼저 김종구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이 현황보고가 있었다. 이어 노은준 한국양파연합회장, 남종우 전국양파생산자협회장, 오창용 제주양파비상대책위원장, 김천중 전국양파생산자협회 전남지부장, 배옥병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수급이사, 하명곤 농협경제지주 품목지원본부장, 김상엽 제주도청 식량원예과장, 정원진 전남도청 식량원예과장이 패널로 참석해 양파 관련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올해 1월 27일 기준 공영도매시장 평균 양파 거래가격은 1kg에 478원으로, 작년 1월 평균 가격 1511원에 비해 68% 폭락했다. 특히 지난해 생산된 양파도 소비감소로 인해 저장고에 쌓여있는 상황 속에서, 올해 3월 출하될 조생양파까지 겹치면 양파 가격 추가 하락이 우려된다.

여기에 농사용 기자재와 인건비 상승 등으로 농가의 경영악화가 더욱 심화되고 있어, 농가의 어려움은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서삼석 의원은 “매년 반복되는 농산물 가격 및 수급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정부 인식의 전환이 시급하다”면서, “생산비 보장 법제화를 위해 대표 발의한 「농수산물가격안정법」 및 양파 등 농산물 부산물 처리를 원활히 하기 위한 「폐기물관리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되어 실효적인 대안 마련과 농민부담 감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되풀이되는 농산물 가격 폭락에 대한 보다 근본적인 해법 마련을 위해 추가적인 입법적 대안을 모색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