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임플란트, 오랫동안 사용하기 위한 체크사항

의학의 발달로 인해 현대인의 기대수명이 늘어나며,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중에서도 치아건강의 중요성도 함께 높아지는데, 치아는 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동력의 근간이 되기 때문이다.

사람은 노화하면서 여러 기관의 기능이 퇴화하게 되는데, 치아 역시 노화나 질병 등으로 인해 탈락할 수 있다. 이런 경우 대표적인 치료방법으로 임플란트가 있다. 

임플란트는 인공 치근을 잇몸뼈에 고정한 후 지대주와 보철을 연결해 자연 치아를 대체하는 치료다. 저작력을 회복할 수 있고 심미성을 함께 기대할 수 있다. 또한 만 65세 이상의 경우 임플란트 건강보험이 적용되면서 시술을 원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하지만 시술 사례가 늘어나는 만큼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함께 늘고 있다. 임플란트는 진단부터 계획, 치료까지 전 과정에 걸쳐 중요하지 않은 부분이 없는데, 개인별 구강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진행하면 좋은 결과를 얻기 어려울 수 있어 처음부터 체계적으로 계획을 세우고 이를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임플란트를 계획하고 있다면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과의 상담이 필수적이다. 일반적인 식립 케이스부터 뼈이식, 상악동거상술, 전악 등 까다롭고 어려운 사례도 진행할 수 있는지 꼼꼼히 따져보는 것이 좋다.

정밀한 검진을 위해 첨단 장비 여부도 확인해야 한다. 최근 서구화된 식습관 등으로 인해 젊은 나이에도 다양한 질환을 앓는 환자가 많은 만큼, 정밀한 검진을 통해 구강 내 상태를 확인해야 정확한 치료 계획을 세울 수 있다. 수술 후 사후 관리가 철저하게 진행되는지도 중요하다. 임플란트 식립 1년 내 부작용이 발생하는 비율이 가장 높은데, 충치가 생기지 않는다고 생각해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기도 한다.

하지만 임플란트는 염증 등 이상이 생기면 자연치아보다 발견이 더딜 수 있고, 염증이 심해지면 잇몸뼈가 녹고 인공치근이 흔들리거나 빠져서 재수술을 해야 할 수도 있기 때문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이에 평소 구강 상태를 청결하게 유지할 뿐만 아니라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환자 스스로의 관리 노력이 동반될 때, 비로소 임플란트를 오래 사용할 수 있다.

< 도움말 : 임규택 부천 연세제이치과 원장 >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