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사동정
전라북도농업기술원, 신임 박동구 원장 취임"전북농업 경쟁력 향상과 농업인 소득증대 최우선 목표"
전북농업기술원 제20대 박동구(58) 원장이 1월 25일 취임했다. [사진=전북농업기술원]

[한국영농신문 김창곤 기자] 

전라북도농업기술원 제20대 박동구(58) 원장이 1월 25일 취임했다.

신임 박 원장은 경남 합천 출신으로 경기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하고, 1987년 청도군 농촌지도소에 공직의 첫 발을 들인 후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전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장,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기술지원과장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2019년 7월 29일 전라북도농업기술원 농촌지원국장으로 부임하여 지방과 중앙을 두루 거친 농업전문가로 농업현장의 폭넓은 지식과 경험을 인정받아 20대 전라북도농업기술원장으로 임명되었다.

박 원장은 취임사를 통해 "전라북도 도정목표인 '삼락농정 농생명산업'의 성장기반을 통해 농업과학기술 연구개발과 보급, 4차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농업과 탄소중립, 미래농업을 선도할 청년농업인 육성, 중앙과 시군의 협력 강화, 농업현장의 애로기술 해결 등 전북 농업의 경쟁력 향상과 농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의 농업환경은 위기와 기회과 공존하고 있다"면서 "급변하는 농업환경에 대응해 조직의 변화와 혁신, 끈기와 노력으로 우리 함께 전북 농업의 미래를 열어가자"고 덧붙였다. 

김창곤 기자  agrienew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