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농식품 전용선복 노선 호주로 확대 운영농식품부, 물류대란 극복 위해 수출 지원 확대... 물류비 추가 지원키로
HMM 이미지 [사진=HMM 홈페이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농식품 수출에 큰 애로가 되고 있는 선적 공간 부족과 운임 상승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수출 물류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간 농식품부는 HMM과 협약을 통해 7월부터 미주노선 선박에 농식품 전용선복 물량(월 200TEU)을 확보하고, 이를 이용하는 수출업체에 추가 물류비(5%)를 지원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의 재확산 및 장기화로 농식품 수출업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어 농식품부가 추가 지원책을 내놓은 것이다.

11월부터 농식품 전용선복 노선을 미 서안에서 호주 시드니·멜버른·브리즈번까지 확대한다. 대 호주 농식품 수출은 연간 1억 6600만불 수준으로 주로 버섯, 배, 김치 등이 수출되고 있다. 호주는 수출량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성장 가능성이 큰 수출 국가 중 하나이다.

그간 농식품 전용선복 노선은 미주 서안, 중소기업 전용선복 노선은 미주, 유럽, 동남아로만 운영하고 있어 농식품 수출업체들이 운영 지역을 확대해 줄 것을 꾸준히 요청해왔다.

이에 HMM과 추가 협의를 진행하여 11월부터 농식품 전용선복을 호주(시드니, 멜버른, 브리즈번)까지 운영하기로 하였으며, 물량 규모는 월 36TEU로 이는 호주 신선 농식품 선복 수요량의 80% 수준이다.

기존 노선과 마찬가지로 ’aT 수출업체종합지원시스템’을 통해 선박 일정을 확인할 수 있으며, 온라인으로 선복 배정 신청서를 작성하여 제출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이와 더불어, 하반기 수출이 집중되는 배, 포도 등 신선농산물을 비롯하여 농식품 전체를 대상으로 연말까지 수출 물류비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연일 상승하고 있는 선박운임에 대해서는 전 수출품목을 대상으로 7%의 수출 물류비를 추가 지원한다. 다만, 운임 상승 폭이 크지 않은 동남아는 5%를 추가 지원하며, 운임이 연초보다 감소한 일본·중국 노선은 제외된다.

항공운임의 경우에도 전 품목을 대상으로 5% 추가 물류비를 지원하여 업체의 물류비 부담을 덜어줄 예정이다. 참고로 올해 1월 대비 9월 기준 선박운임은 316.7%, 항공운임은 48.8% 상승한 상태다.

농식품부 정현출 식품산업정책관은 “농식품부는 전 세계적인 물류대란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생산농가와 수출업체를 위해 전용 선복 확보, 물류비 추가 지원 등 다양한 지원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라면서 “앞으로도 현장의 애로사항을 지속 청취하고, 수출 확대를 위한 사업을 발굴하는 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