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아시아종묘 소형양배추, 국무총리상 받아꼬꼬마 재배 군산소형양배추연구회, ‘최고품질 농산물 생산단지’ 대상 수상
사진은 군산소형양배추연구회가 재배하는 아시아종묘의 ‘꼬꼬마양배추’. ‘2021년 최고품질 농산물 생산단지’ 평가에서 대상으로 선정돼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사진=아시아종묘]

[한국영농신문 송영국 기자] 

아시아종묘의 소형 양배추 ‘꼬꼬마’ 품종을 재배하는 전북의 군산소형양배추연구회가 ‘2021년 최고품질 농산물 생산단지’ 평가에서 대상으로 선정돼 국무총리상을 수상한다. 

군산소형양배추연구회는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소형 농산물 수요 증가와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경향을 반영해 일반 양배추의 1/3 크기인 소형 양배추 ‘꼬꼬마’를 소득작물로 선택해 2017년부터 재배를 시작했다. 

이듬해인 2018년부터 소형 양배추가 일반화된 일본, 대만 등에 수출을 추진하여 해외 판로 확보와 인지도 제고에 나섰고, 이후 국내 소비시장에 진입하여 ‘꼬꼬마’를 군산을 대표하는 농산물로 육성하는데 기여했다. 

그간의 판매량은 약 872톤(해외수출 260톤, 국내공급 612톤)이며, 재배면적 및 농가수는 2018년 7.9ha, 7농가에서 올해 22ha, 90농가로 빠르게 증가했다. 

아시아종묘가 개발한 ‘꼬꼬마’는 달고 아삭한 맛이 뛰어나 ‘농진청 수출유망품목’으로 선정된 바 있다. 수출 2년 만인 지난해 6월 30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회 농식품 수출 우수 지자체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농식품부장관 기관 표창)에 선정되기도 했다.

아시아종묘 생명공학육종연구소 황병호 박사는 “군산에서의 꼬꼬마 양배추 재배가 성공적으로 안착함에 따라 전국적으로 재배가 확대되고 있는 추세”라며 “현재 소형 양배추 ‘꼬꼬마’의 후속 품종인 CT-163, CT-2 등을 추가적으로 시험 재배하여 농가 소득증대에 도움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2007년부터 국내 육성품종 보급 사업에 참여했거나 참여 중인 단지 또는 도와 시‧군에서 자체적으로 육성한 단지 가운데 매년 ‘최고품질 농산물 생산단지’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2021년 우수한 성과를 창출한 국내 육성품종 재배단지(작목반, 연구회, 영농조합법인)로는 대상(국무총리상)인 군산소형양배추연구회 1곳을 비롯해 최우수상(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3곳, 우수상(농촌진흥청장상) 5곳 등 총 9곳이 선정됐다. 

이번 발표심사에는 농업 전문가단(5명)과 국민 참여단(3명)이 참여했으며 결과는 농촌진흥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상식은 오는 11월에 열리는 ‘농촌진흥청 기술보급사업 종합평가회’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