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선진, "글로벌 종합식품기업 도전"중국-동남아시아 성장 가능성 주목… "글로벌 종합식품기업 기틀 마련할 것”

[한국영농신문 송영국 기자] 

축산식품 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은 2020년 기준 선진의 해외사업부문은 전체 매출의 24%를 점유하고 있는 가운데 2025년까지 매출 비율을 36%까지 끌어올려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선진은 현재 필리핀과 베트남, 중국, 미얀마, 인도 등 해외 5개국에서 사료부문과 축산부문에 걸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선진은 1997년 필리핀을 시작으로 베트남(2004), 중국(2006), 미얀마(2015), 순으로 다양한 아시아 국가에 진출했다. 가장 최근인 2019년도에는 인도에 진출하며 서남아시아 권역으로의 교두보를 확보하며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 중이다. 

선진은 해외사업의 주력 분야인 사료사업부문에서 2025년까지 전체 150만톤을 목표로 성장할 계획이다. 사료사업 부문 이외에 각국의 특성에 맞는 다각화도 진행 중이다. 중국은 현재 육류소비량이 크게 증가하는 추세로 비육우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 세계 우유 생산·소비량 1위 국가 인도에서는 낙농사료 부문에 집중하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세계식량농업기구(FAO)는 2026년까지 우유 생산량이 약 3배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해 인도 법인 성장이 기대된다.

올해 상반기 선진의 해외사업은 안정적인 순항을 하고 있다. 중국은 올해 월 사료 판매량 신기록을 달성하며 새로운 도전을 진행 중이며, 핵심 국가인 베트남도 좋은 실적으로 해외사업을 견인하고 있다.

선진은 ‘함께 만드는 넉넉한 세상’이라는 기업미션에 따라 임직원의 역량 향상을 위한 과감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해외 5개국 글로벌 임원을 대상으로 하는 ‘글로벌 VIL(Value Innovation Leadership)’ 프로그램, 팀장급 중간 관리자 대상의 리더십 교육 ‘선진 글로벌 HIPO’ 프로그램, 양돈 부문 사원 대상 축산선진국 연수 등이 대표적이다.

이외에도 베트남의 경우, 양돈 고객 농장 대상으로 질병에 대비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Rebound Together 컨퍼런스, 양돈의 위생방역과 돼지고기 품질 차별화 방안을 공유하는 ▲Vision Concert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했다. 

또한, 베트남 ▲Happy Children Day, 중국 ▲Women’s Day Dinner 등 임직원의 동기부여와 관계증진을 위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선진 이범권 총괄사장은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의 경제 성장과 더불어 육류소비가 상승하며 축산과 식품산업 성장 가능성에 기대가 크다”며 “선진은 약 50년간 쌓아온 높은 기술력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선진 해외사업장 현황 [사진=선진]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