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통합암치료, 암 수술 이후 부작용 줄이고 면역력 높이는데 도움 줄 수 있어

[한국영농신문 김지우 기자] 

대부분의 암에 있어 수술과 항암화학요법, 방사선치료는 표준 치료로 꼽히는데, 중요한 치료과정이지만 수술과 치료에 따른 부작용도 만만치 않은 것이 사실이다.

암이 발생하면 항암-방사선치료만 하는 경우도 있지만, 수술과 이 치료들을 병행하기도 하는데, 공격적인 치료법이어서 암세포 외에 정상세포에도 영향을 주어 체력과 면역력이 뒷받침 되지 않으면 다양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대표적인 항암 부작용이 빈혈, 구내염, 오심, 구토, 설사, 탈모 등인데, 환자의 상태에 따라 수개월에서 수년까지 지속될 수 있다.

이에 따라 암치료를 오랫동안 지속적으로 실시할 수 있는 기본적인 체력을 기르고, 면역력을 높여 암치료를 꾀하며, 항암치료의 부족함을 보충해보기 위해 최근에는 통합암치료를 병행하기도 한다.

현대의학과 보완·대체의학을 결합한 해당 치료는 수술이나 항암치료 이후의 부작용은 줄이고 환자의 면역력을 높여주는 것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고주파 온열치료부터 고압산소치료, 항암식이요법, 면역세포치료, 물리치료, 통증 치료 등이 대표적인 통합암치료의 프로그램이다.

고주파 온열치료는 고열에 약한 암세포를 사멸하는 치료로, 고주파를 이용해 심부 내에서 열을 발생시켜 체온을 올려주어 암세포는 사멸하고 체내 면역력은 올려줄 수 있다.

이 치료는 혈액암을 제외한 모든 고형암에 적용이 가능하다. 또한, 암수술을 받기 전 후의 환자, 투병으로 면역력이 약해진 환자,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 뿐 아니라 암성통증이 심한 환자와 재발 및 전이를 예방하고 싶은 환자 등에 적합하며, 방사선 및 항암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

잘 짜여진 항암 식단 요법을 통해 영양소를 원활히 섭취하고 면역력을 키우는 방법과 고용량 비타민 요법, 미슬토 주사요법 등의 항암 면역세포치료도 항암치료 부작용을 줄여주는 데 도움을 준다.

암치료 효과를 높여볼 수 있는 영양소를 지속적으로 공급하며, 암종과 성별에 따른 맞춤형 식단은 암환자의 체력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암치료로 인한 통증을 줄이고 부작용을 막기 위해 다양한 통증재할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도 하는데, 암성통증치료는 도수치료 및 다양한 치료 프로그램을 통해 관리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최근에는 부산, 경남권에서도 암수술 후 회복을 위해 요양병원을 찾는 이들이 많은데, 암치료의 특성상 떨어진 체력과 면역력을 집중 관리할 수 있고, 통합암치료 등을 시행하는지 등을 미리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겠다.

[도움말 : 유재욱 부산 새힘병원장]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