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귀촌귀농
귀농귀촌, 먼저 살아보고 결정하세요농식품부, '농촌에서 살아보기' 참가자 모집... "시행착오 줄여 지역안착 도움"

매년 늘던 귀농귀촌 인구가 2019년 소폭 줄었다. 도시생활에 익숙한 사람들이 선뜻 농촌으로 삶의 터전을 옮기는 일은 생각보다 쉬운일은 아니다. 미지의 공간과 일에 대한 불안함이 가장 큰 원인이다.  

이런 문제를 해소하려면 앞으로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된다. 귀농귀촌 희망자가 실제 농촌 생활을 통해 지역을 이해하고, 주민 교류를 통해 지역 인맥을 쌓아 농촌 이주 두려움을 줄여 지역 안착에 도움을 얻을 수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을 위해 올해 새롭게 도입한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 참가자를 19일부터 모집하며, 29일부터 운영을 개시한다.

’농촌에서 살아보기‘(이하 ’살아보기‘)는 귀농귀촌 실행 전 도시민들이 농촌에 장기간 거주하며 일자리, 생활을 체험하고 지역 주민과 교류하는 기회를 제공하여 성공적인 정착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참가자는 마을별 프로그램을 통해 영농기술 교육뿐만 아니라 지역 일자리 체험, 주민교류, 지역탐색 등 농촌 전반에 관한 밀도 높은 생활을 지원받는다. 참가자에게는 별도 참가비 없이 최장 6개월의 주거(농어촌체험휴양마을‧귀농인의집 등) 및 연수 프로그램이 제공되며, 월 15일간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하면 30만원의 연수비도 지급한다.

운영마을은 18일 현재 전국 80개 시군에서 98곳이 선정되었으며, 운영예정 규모는 약 500가구 수준이다.  ▲지역 주요작물 재배기술, 농기계 사용법 등 영농 전반에 대한 체험활동을 지원하는 ’귀농형‘이 36곳, ▲농촌이해, 주민교류, 지역탐색 등을 농촌생활 전반을 지원하는 ’귀촌형‘이 51곳, ▲청년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농촌 일자리, 활동 등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단기 프로젝트를 기획, 참여기회를 지원하는 ’프로젝트참여형‘이 11곳이다. 80개 시군 외에도 9개 시군에서 선정 작업을 진행 중이어서 참여마을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살아보기’ 참가를 원하는 귀농귀촌 희망자는 19일부터 귀농귀촌누리집에서 인터넷 또는 모바일로 신청할 수 있다. 참가자는 만 18세 이상 동(洞) 지역 거주자이어야 하며, 참가 신청자가 거주하는 시군구와 연접한 시군의 운영마을로는 신청할 수 없다. 가족 또는 지인과 함께 참가하고자 할 때는 가족 단위 또는 팀을 구성해서 대표자가 신청할 수 있다.

참가절차는 먼저, 누리집 회원 가입을 한 후 ’살아보기‘ 전용 페이지 내 ’신청하기‘ 메뉴로 이동, ’상세보기‘를 클릭하면, 운영마을의 특색, 프로그램 내용, 교육시설 및 숙박시설 현황 등의 다양한 정보를 사진 이미지와 함께 확인할 수 있다. ’상세보기‘ 화면에서 숙박할 객실을 선택하고 ’신청하기‘ 클릭, 참가신청서(인적사항‧참가기간 등) 등을 작성하여 제출하면 신청자 본인의 핸드폰으로 신청 접수되었다는 문자메시지를 받게 된다.

참가자는 모집 마감일 다음 날부터 운영마을에서 선정 심사를 위해 진행하는 전화 또는 영상 면접에 참여해야 하며, 이후 참가자로 확정된 경우에는 신청 승인되었다는 문자메시지를 받게 된다. 마지막으로 운영마을로부터 입소시간, 장소, 준비물 등 안내를 받고서 해당 마을로 찾아가면 첫날 오리엔테이션과 함께 일정이 시작된다. 

특히, 회원 가입 시 귀농귀촌 관심지역(시‧군) 및 분야(참여 활동) 등 추가정보를 입력하면 해당 지역의 모집 계획이 있을 때 신청일 시작 전에 해당 시군에서 문자로 개별 안내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첫 입주 및 프로그램 시작은 이달 29일부터이며, 준비된 마을부터 순차적으로 참가자 신청을 받아 운영을 개시한다. 프로그램 참가는 6개월 내에서 2개 마을까지 가능하다. 참가 기간은 1개월부터 6개월까지 월 단위로 신청할 수 있으며, 참가기간은 운영마을과 협의 후 최종 결정된다. 추후 마련될 ’살아보기’ 커뮤니티 페이지에 활동 모습을 담은 수기, 영상을 올려 참가자 간 정보교류 및 마을 홍보에도 도움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김정희 농업정책국장은 “귀농귀촌을 준비하는 도시민의 주된 관심이 정보습득, 교육이수 차원을 넘어 농촌생활 실전 체험으로 옮겨가고 있다”며, “살아보기 프로그램이 귀농귀촌의 시행착오를 줄이고 농촌 안착으로 이어지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농촌에서 살아보기' 참가 신청 화면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