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안동 산불 잡은 산림청 '초대형헬기'산불특수진화대 밤샘 지상진화... 일출과 함께 '산불진화헬기' 26대 투입 진화 성공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21일 15시 20분경 발생한 경상북도 안동시 산불을 22일 12시 20분에 주불 진화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21일 15시에 발생한 산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순식간에 확산하여 민가까지 위협하는 상황이 되었다. 일몰이 되면서 '산불진화헬기'가 복귀해 지상인력으로만 진화를 하여야 하는 상황이었다.

산림당국은 산불특수진화대 등 전문 지상진화인력과 공무원 등 총 2,119명을 동원하여 밤새 산불이 확산하지 않도록 방화선을 구축하고 진화에 총력을 다했다.

산림청은 전국 동시다발 산불에 대응하기 위해 전국 국가기관 산불진화헬기 총동원령을 내려 산불에 대응했다. 안동 산불에는 산림청 초대형헬기 2대를 포함 총 26대의 헬기가 일출과 동시에 투입되어 진화했다.

산림청 관계자는 "국가기관 산불진화헬기 총동원령으로 국방부, 소방, 경찰, 국립공원 등 전 기관의 헬기가 동원되어 산불을 오전에 진화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특히, 산불진화헬기의 주력인 초대형헬기는 담수량 8천 리터로 지난해 2대가 도입되어 총 6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 안동 산불 진화에 큰 역할을 하였다.

밤사이 진화대원들의 지상진화와 초대형헬기 등 산불진화헬기의 지상과 공중의 진화전략으로 이번 안동산불은 인명피해 없이 마무리될 수 있었다.

산림청은 "이번 안동산불로 약 250ha(추정)의 산림이 소실되었고 향후 산불현장조사를 통해 발생원인과 정확한 피해면적을 조사할 예정"이라며, "초대형헬기 2대를 포함해서 산불진화헬기 총 10대를 현장에 남겨 혹시 모를 재불에 대응한다"고 밝혔다.

산림청 박종호 청장은 “이번 산불은 산림청과 안동시, 소방, 군 등 유관기관과의 공조와 신속하게 대피하여 주신 지역주민들 덕분에 안전하게 진화할 수 있었다”라며, “대기가 건조하여 산불 발생위험이 높은 상황으로 국민들께서는 산불 예방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여 주실 것”을 당부했다.

현장에 투입된 산불진화헬기가 화재지역에 물을 붓고 있다. [사진=산림청]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