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농협사료, '외환리스크 관리위원회' 열어"외환 관리 탄력적으로.. 원가절감과 리스크 대응에 만전 다해야"
농협사료 외환리스크 관리위원회 [사진=농협사료]

농협사료(대표이사 안병우)는 지난 20일 농협사료 본사 회의실에서 올해 첫번째 '외환리스크 관리위원회'를 개최하고 최근 환율 변동에 대해 논의했다. 

위원회에는 안병우 농협사료 대표이사를 비롯한 DB금융투자 리서치센터 문홍철 연구원, NH투자증권 투자전략부 권아민 연구원 등 외부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국내외 경제동향과 외환시장 전망에 대해 논의하고 농협사료 외환리스크관리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외부전문가들은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따른 경기부양 규모 및 연준의 테이퍼링 시기, 코로나 백신 투여 이후의 글로벌 정세, 우리나라의 경제지표 등에 따라 향후 불확실성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안병우 농협사료 대표이사는 “올해도 대내외 요인에 따라 환율 변동성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농협사료의 경우 환율 변동은 농가 사료비 부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시장상황에 따라 외환리스크를 탄력적으로 관리하여 원가절감과 리스크관리에 만전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협사료는 환율변동에 따른 대응책과 방향성을 논의하기 위해 2002년부터 '외환리스크관리위원회'를 개최하여 외환리스크를 관리하고 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