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농협사료, 낙농분야 '기술자문회의' 열어'낙농사료 품질 향상' 주제로 국내 전문가 및 선도 농가 참석해 지식과 경험 나눠
농협사료는 2020년도 낙농분야 축산기술자문회의를 열었다. [사진=농협사료]

농협사료(대표이사 안병우)는 11월 12일 서울대학교 평창캠퍼스에서 낙농사료의 품질 향상을 목적으로 국내 전문가 및 선도 농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도 낙농분야 축산기술자문회의'를 열었다. 

자문위원으로는 기광석 박사(축산과학원), 조주현 박사(젖소개량사업소), 류일선 박사(아시아동물병원), 김종근 교수(서울대), 김병용 대표(대광목장), 고 훈 대표(훈이네목장) 가 참석했다.

전문위원으로 초청된 기광석 박사(축과원)는 국내 낙농산업 현황을 기술적 측면, 정책적 측면, 산업적 측면에서 분석을 하였고, 낙농분야별 연구방향에 대하여 설명했다. 조주현 박사(젖소개량사업소)는 검정성적을 활용한 젖소경제수명 분석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하여 농가별 경제수명 분석 및 젖소의 계획교배에 대한 기술을 소개했다. 

류일선 박사(아시아동물병원)는 젖소목장에서 흔히 겪고 있는 분만 후 대사성질병의 관리 및 예방요령을 실증적인 데이터를 예를 들어가며 설명했다. 김종근 교수(서울대)는 서울대 평창캠퍼스의 조직 현황 및 미래비전을 설명했다. 

농가대표로 참석한 김병용 대표(대광목장)와 고훈 대표(훈이네목장)는 목장경영 노하우 소개 및 농협사료 품질개선을 위한 조언도 전달했다.

낙농팀장 신동은 박사는 "기술자문위원회의에서 나온 의견을 취합하여 농협사료 품질 및 서비스개선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삼수 컨설팅지원단 단장은 "자문위원들의 활발한 의견교환을 통해 농협사료의 품질 향상과 낙농가의 경영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농협사료 축종별 기술자문회의 운영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