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잿빛곰팡이병'-'흰가루병', 시설원예 농가 방제 비상(주)경농, '잘류프리' 추천.. 잔류설정 면제 등록, 예방-치료에 모두 효과

잿빛곰팡이병과 흰가루병. 잿빛곰팡이병은 시설원예 재배 농가들의 가장 큰 골칫거리다. 각종 채소류에 발생하며 과실과 줄기, 잎 등에 마름 또는 썩음 증상이 나타난다. 회색빛의 균사가 표면을 덮으면 해당 부위의 과실과 줄기는 연화되어 물러지고 썩으며, 저온다습한 환경에서 가장 심하게 발생한다. 

흰가루병은 식물의 잎과 줄기에 흰가루 형태의 반점이 생기는 병해이다. 특히 낮과 밤의 온도차가 심하거나 잎과 덩굴이 복잡하게 얽혀 통풍이 불량한 환경에서 발생할 수 있다. 일단 감염되면 대기 중의 습도 조건에 관계없이 식물의 표현 위로 계속 퍼져나가기 때문에 예방이 중요하다.

시설원예 작물의 경우, 잿빛곰팡이병과 흰가루병의 사전 방제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시설하우스 안팎의 온도 차로 인해 하우스 내부 습도가 상승해 곰팡이에 의한 각종 병해가 쉽게 발생하기 때문이다. 

잿빛곰팡이병과 흰가루병 모두 높은 습도와 온도 차이가 주요 요인이다. 환기나 난방을 통해 습도를 낮추고 주야 간 온도차가 심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 이를 위해 저녁 때 관수나 약제 살포는 피해야 하며, 시설 하우스 천장을 열어 습한 공기를 환기시킨 후 천장을 닫아 야간의 습도를 낮춰주는 게 좋다. 또한 낮 동안에는 최대한 실내의 습도를 낮추는 환경조절이 최선의 방법이다.

잿빛곰팡이병과 흰가루병은 적용 약제를 활용하면 효과적으로 방제할 수 있는 병해이기도 하다. 잿빛곰팡이병과 흰가루병은 초기 방제에 실패할 경우 빠른 속도로 전파돼 작물의 생육저하와 고사 등 큰 피해를 유발한다. 약제에 대한 내성이 낮아 동일한 약제를 연용 했을 때 저항성 발현이 매우 쉬워 2가지 이상이 다른 제품을 교호 살포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확 시기가 짧고 연속수확작물이 많은 시설원예 재배의 특성상 성분이 잔류되지 않는 약제를 찾는 것도 중요하다.

(주)경농은 잿빛곰팡이병과 희가루병 방제에 원예용 살균제인 '잘류프리'를 추천하며 잔류설정면제 성분으로 등록돼 있고 저항성 관리에 탁월하다고 설명했다. 잘류프리는 미생물을 복합 배양해 생성된 물질을 기반으로 하는 약제로 예방과 치료에 모두 효과가 있다.

병원균의 세포벽 형성을 억제하는 효과를 갖고 있어 작용점이 다른 약제와 체계처리를 통해 저항성 회피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연속수확작물에 사용해도 입상수화제 제형상의 특징으로 약흔이 남지 않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주)경농 관계자는 "잘류프리는 미국과 캐나다, 대만 등에서도 잔류설정면제 성분으로 등록돼 있어 수출농가들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수확기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수확 전 처리를 통해 농산물의 유통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병해에 대해서도 보호 효과를 나타내 고품질 농산물의 생산·유통에 기여할 수 있는 제품이라는 것도 장점"이라고 전했다.

경농 잘류프리(입상) 100g [사진=경농]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