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빅데이터 없는 스마트팜? 데이터 축적 동의 농가 10% 불과해맹성규 의원, "스마트팜 성공은 빅데이터가 핵심... 데이타 축적에 힘써야 "
맹성규 의원 (더불어민주당, 인천 남동갑)

디지털화된 생육환경에 대한 정보를 이용해 작물을 생육하는 스마트팜의 경우 이제까지 해당 작물에 대해 축적된 빅데이터가 가장 핵심적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정작 데이타 축적에 동의 의사를 밝힌 농가는 별로 없어 정부의 스마트팜 육성 계획이 공염불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맹성규 의원실(인천 남동갑,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스마트팜 전체 농가 대비 빅데이터 축적에 동의하고 제공한 농가는 10%에 불과하다.

이에 맹성규 의원은 10월 13일 국정감사에서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에게 스마트팜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빅데이터 관리에 특별히 신경써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스마트팜 기술 보급 및 안착을 위해 2020년에만 2477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지만 낮은 빅데이터 축적량으로 인해 원활한 스마트팜의 운영과 안착이 힘들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실정이다.

맹성규 의원은 “스마트팜의 성공을 위해서는 빅데이터 축적이 핵심적”이라며, “앞으로 농림부에서 스마트팜의 보급을 촉진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는만큼 농촌진흥청에서도 빅데이터 축적과 관련 기술 개발에 힘써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