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경남도, 전국 최초 '농산물 가격예측 시스템’ 개발주요 10개 작물 가격예측 정보 제공... 수급조절과 분산출하로 농가소득 향상 기대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주요 농산물의 생산자단체에 의한 주도적 수급조절과 생산물의 분산출하 지원을 위해 운영 중인 ‘주요 농산물 가격예측 시스템’의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고 있다.

‘주요 농산물 가격예측 시스템’은 지난 4월 경남도가 전국 최초로 운영을 시작한 시스템으로 경남의 주요 10개 농산물 품목(마늘, 양파, 풋고추, 깻잎, 딸기, 양상추, 부추, 시금치, 호박, 파프리카)에 대해 인공지능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가격예측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경남도는 농가의 적극적인 시스템 활용을 유도하기 위해 지난 9월부터 주요 농산물 생산 현장을 방문하여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지난달에는 밀양시, 창녕군, 남해군의 마늘, 양파, 풋고추 등 주요 농산 품목 생산농가와 생산자단체를 방문하여 농산물 수급동향을 파악하고 시스템 이용을 홍보하였다. 도는 방문간담회를 10월에도 이어나갈 예정이다.

또한, 지난달 24일에는 시군 수급업무담당자, 농협중앙회 경남지역본부 및 지역농협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명회 및 시연회를 개최하였으며, 홍보 리플릿과 홍보자료를 전 시군 및 유관기관에 배부하고 시스템 홍보를 요청하였다.

‘농산물 가격예측 시스템’은 전국 32개 도매시장 가격정보와 기상청, 통계청, 농산물유통종합정보시스템(KAMIS),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농촌진흥청, 공공데이터포털, 경남형 농산물 생산실태 조사분석 모델링 용역 등의 기초자료와 연계하여 알기 쉽도록 현장중심과 통계중심의 시각화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반응협 웹기반으로 PC, 태블릿, 스마트폰 등 다양한 기기에 화면이 자동으로 최적화되어 농민들이 생산현장 어디에서나 도매시장 가격동향, 주간 및 월간 빅데이터 분석 예측가격, 도내 일일·7일간 생산량, 주산지별 농업기상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정재민 경남도 농정국장은 “향후 '주요 농산물 가격예측 시스템'을 통해 경남 주요 농산물의 재배면적을 데이터베이스화하여 조직화된 생산자단체 중심의 사전적, 자율적 수급조절을 지원하여 수급안정화와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정 국장은 “시스템을 이용하여 작물 수확시기와 출하시기를 조정하면 안정적인 소득을 얻을 수 있고 수급조절이 용이하므로 많은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경남도는 농산물 수급안정을 위해 지난해에 ‘경상남도 주요 농산물 가격안정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여 2020년 경남형 수급안정지원사업으로 깻잎과 풋고추 2개 품목 지원을 시범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평년 대비 과잉생산이 전망된 마늘, 양파에 대한 산지폐기 등 선제적 조치로 평년가격 이상 회복하여 채소가격안정을 추진했다.

경남도 주요농산물 가격예측 시스템 홍보 리플렛 [자료=경상남도]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