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폭증하는 병해충 피해... 5년새 피해 면적 7.6배위성곤 의원 "기후변화 갈수록 심각...발생예측 과학화‧집중 예찰 등 피해 최소화해야"
위성곤 의원 (더불어민주당, 제주 서귀포시)

매년 병해충 발생 지역과 피해면적이 증가해 농가피해액이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민주당, 제주 서귀포)이 농촌진흥청으로부터 받은 병해충 발생현황을 보면, 공적방제 대상으로 지정된 병해충의 경우 2016년 각각 4종‧13지역에서 2020년 9월 현재 4종‧36종으로 크게 증가했다. 같은 기간 피해면적도 63ha에서 479ha로 8배 가까이 늘었다.

이로 인한 농가피해액은 2016년 36억7400만원에서 2019년 342억3700만원으로 9.3배나 증가했다. 2020년 피해액은 현재 추산 중인데, 2019년보다 피해면적이 2.6배 늘어 피해규모는 역대 최대로 늘어날 전망이다. 

농가 자체 방제 대상으로 지정된 '벼' 병해충은 상황이 더 심각하다. 2018년 이후 병해충이 증가세가 가파르게 올라가고 있지만 농가 자체 방제 대상이라 피해액 산정조차 안 되고 있기 때문이다.

벼 병해충의 경우, '병'은 2016년 피해면적이 16만5327ha에서 2017년 13만1116ha, 2018년 10만6355ha, 2019년 17만9409ha, 2020년 9월 22만1893ha로 증가했다. 특히 2018년에서 2020년까지 2년 간 두배 가까이 늘었다.

'해충'도 이와 비슷한 상황이다. 2016년 16만5500ha에서 2017년 15만8942ha, 2018년 9만4049ha로 감소했다가 2019년 13만6493ha, 2020년 9월 22만54ha로 급증했다.

위성곤 의원은 "기후변화가 갈수록 심해지는 상황에서 병해충 방역에 대한 대응체계를 과학적으로 구축하지 않으면 농가의 피해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수밖에 없다"면서 "발생 예측의 과학화와 집중예찰, 신속한 조치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