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전남농기원, "생명나눔 헌혈로 코로나 극복 동참합니다"

전남농업기술원은 24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로 혈액부족이 심각한 가운데 국가적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생명나눔 헌혈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전남농업기술원의 이번 단체헌혈은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됐다. 지난 3월에 이어 두 번째다. 

코로나19 전염 우려로 현재 광주·전남혈액원 혈액 보유량은 적정 보유량인 5일보다 3.31분 부족한 3.71분을 기록하고 있다. 혈액 수급 위기 4단계인 ‘관심’ 단계에 들어간 상황이다. 

이날 실시한 단체헌혈은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혈액원’과 함께 직원 90여명이 헌혈에 동참했으며, 감염병 예방을 위해 두 대의 헌혈 차량과 시간대별로 참여 인원을 분산해 안전하게 진행됐다.

박홍재 전남농업기술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공직자로서의 사회적 책임과 의무를 조금이나마 실천할 수 있어 기쁘다”며 “함께 동참 해준 동료 직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헌혈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전남농업기술원 직원들 [사진=전남농기원]

박주하 기자  juhap@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