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피플
유기농 김치로 농촌융복합산업화 추진하는 '담채원'농식품부,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에 '담채원' 박대곤 대표 선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이달(9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人)으로 충청남도 태안군 ‘농업회사법인 주식회사 담채원(이하 담채원)’의 ‘박대곤 대표’를 선정했다.

담채원 박대곤 대표는 충남지역 등의 140개 유기농산물 생산농가와 배추, 무, 열무, 건고추 등 주요 김치 재료를 계약재배하고, 다양한 김치 제품 개발·판매과 체험 교실 운영을 통해 농촌융복합산업화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대곤 대표는 2009년부터 유기농 김치 생산을 위하여 유기농가와 계약재배를 시작했다. 그 당시만 해도 유기농산물에 대한 소비자의 인지도가 높지 않았고, 판로 또한 제한적이었기 때문에 계약재배는 농가들에게 안정적인 소득원으로 도움이 됐다.

또한, 품종에서부터 재배 후 출하까지 품질 관리 시스템을 갖추고 식품안전관리기준(HACCP), 유기가공식품인증, 유기·무농약 인증, 사회적 기업 인증 획득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안전하고 신뢰받는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담채원은 2013년부터 두레생협에 유기농 김치를 납품했다. 2014년부터는 경기 친환경 급식센터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서울, 부산, 충남 등의 친환경 급식센터로 납품처를 확장하여, 학교에 유기농 김치를 공급하고 있다.

또한, 판매 경로도 다각화했다. 쿠팡, 11번가, 올가홀푸드 등 온라인과 로컬푸드 직매장 등 오프라인을 통해 2019년에는 매출액 약 47억 원을 달성했다. 2013년 8억 원 대비 588% 증가한 수치다.

2017년에는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려 홍콩에 김치를 수출하기 시작했다. 2019년에는 미국 시장에도 진입하여, 올해 상반기 매출액 22억 원을 달성했다. 작년 같은 기간 13억 원과 비교해 약 170% 상승했다.

담채원은 2013년부터 지역푸드뱅크(태안) 및 사회복지단체를 통해 지역의 어려운 주민들에게 다양한 기부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2014년에는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받아 지역의 결혼 이민자, 노인 인력 등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 사회적 기업의 가치 실현을 위해 노력 중이다.

담채원은 2013년부터 7년동안 푸드뱅크를 통해 6500만 원 상당의 김치를 기부하고 있다. 매년 김장철에는 지역 내 독거노인 등 소외계층을 위해 김장김치 나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담채원은 코로나 19극복을 위하여 지역 내 농업경영체 등과의 협업을 통하여 드라이브스루(drive-thru) 판매 행사를 추진하는 등 다양한 판로를 모색하고 있다.

담채원은 지역농가와 연계하여 생산자 단체, 급식 영양사,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유기농산물 재배 ·유기농 김치담그기 체험, 친환경 농산물 교육 등을 통해 친환경 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고 유기농산물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을 변화시키는데 힘을 쏟고 있다.

농식품부 김보람 농촌산업과장은 “농업회사법인 담채원은 지역 유기농가와의 계약재배를 통해 동반 성장을 이루어 가고, 유기농 김치를 활용한 꾸준한 연구개발 및 판로확대로 농촌융복합산업 고도화를 선도하는 경영체”라며,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농촌경제에 기여도가 높고 지역사회와 동행하는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를 지속 발굴하고,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 선정된 담채원 박대곤 대표 [사진=농식품부]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