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한국임업진흥원, '나무의사 자격시험' 1차 시험 마무리

한국임업진흥원(원장 구길본, 이하 진흥원)은 지난 25일(토)에 서울과 대전에서 시행된 ‘제3회 나무의사 자격시험 1차 시험(이하 자격시험)’에 총 1100여명이 응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시험은 기존 시행 된 1차 자격시험과 달리 서울과 대전 2곳에서 치러졌으며, 휴식시간을 배정하여 수험자의 편의를 위해 힘썼다. 

진흥원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예방 및 자격시험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시험 시행 전 자격시험 응시자 및 시험 감독관 대상 코로나19 관리 대상자 여부를 조회하였으며 동시에 사전 자가 진단표를 온라인으로 받았다. 또한, 사전에 해당 시험장 지역 방역 담당 유관기관과 협조하여, 코로나19 관련 긴급 상황에 대비하였다.

시험 당일 시험장에서는 코로나19 시험 방역 관리 안내에 따라 시험실 당 수용인원을 20명 이하로 제한하고 수험자 간 간격을 최소 1.5m 이상 확보하도록 자리를 배치했다. 수험자들은 신분을 확인할 때 외에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였으며, 시험장 입장 시에는 손소독 후 발열 등 증상이 있는지 확인을 거쳤다.

이번 1차 자격시험에서는 1100여명의 수험자 중 자가격리 대상자는 없었으며, 시험 당일 입실과정에서 발열이나 기침 등의 의심 증상을 보인 사례 또한 없었다. 제3회 나무의사 자격시험 1차 시험 합격자 발표일은 8월 17일(월)이다.

구길본 원장은 “수험자들의 코로나19 방역 관련 협조 덕분에 이번 자격시험이 안전하게 잘 치러질 수 있었다”면서“앞으로도 수험생의 편의와 안전을 최우선으로 시험 운영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임업진흥원은 지난 25일(토)에 서울과 대전에서 시행된 ‘제3회 나무의사 자격시험 1차 시험’에 총 1100여명이 응시하였다고 밝혔다. [사진=한국임업진흥원]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