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능주농협, ‘벼 드문모심기’로 농업생산비 '확' 줄여드립니다

전남 화순군 능주농협(조합장 노종진)은 지난 2일 춘양면 화림2구 들판에서 농업인, 화순군 공무원, NH농협은행 화순군지부장 등 참석한 가운데 ‘벼 드문모심기’ 연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벼 드문모심기’는 벼의 파종량을 늘려 모내기가 가능한 모의 수를 늘리고 이앙할 때는 심는 모의 수를 줄여 단위면적당 필요한 육묘상자의 수를 줄이는 기술이다. 벼 육묘 및 이앙 단계에서 생산비를 절감시켜 농업소득 향상을 도모하고 병충해 예방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 

또한 농업진흥청 연구결과에 따르면, 기존 재배법 대비 육묘상자 수는 50~70%, 파종부터 이앙까지 노동력은 27%, 비용은 42% 줄어든 반면 수확량은 차이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현재 벼 드문모심기를 춘양면 화림2구 27농가가 참여해 20ha를 시범사업으로 실시하고 있다. 

연시회에서 노종진 조합장은 “앞으로 드문모심기와 같은 다양한 노력을 통해 농촌의 고령화 및 노동력 부족을 해소하고 생산비를 절감하여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말했다.

전남 화순군 능주농협은 지난 2일 춘양면 화림2구 들판에서 농업인, 화순군 공무원, NH농협은행 화순군지부장 등 참석한 가운데 ‘벼 드문모심기’ 연시회를 개최했다. [사진=능주농협]

김도윤 기자  nh9669@daum.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